문재인 아베와 11분간 깜짝환담, “대화로 현안 해결 원칙 확인”

이상호 기자
2019-11-04 16:58:48
0
문재인 아베와 11분간 깜짝환담, “대화로 현안 해결 원칙 확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 태국 방콕 '노보텔 방콕 임팩트 회의장'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11분 동안 사전에 조율되지 않은 단독환담을 나눴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태국 방콕에서 열리고 있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환담을 놓고 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은 한국과 일본 사이 관계가 중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두 나라 사이 현안은 대화로 해결돼야 한다는 원칙을 다시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공식채널을 통해 진행되고 있는 협의로 실질적 관계진전 방안이 도출되기를 원하고 이외에도 필요하다면 더욱 고위급 협의를 여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고 제의했다”며 “아베 총리도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고 대답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일본 정상 사이에 환담이 이뤄지게 된 상황을 놓고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먼저 정상들의 대기장소에서 아세안 각 나라 정상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며 “그 자리에 아베 총리가 들어오자 문 대통령이 잠시 않아서 이야기 하자고 권하면서 환담이 이뤄졌다”고 말했다.

‘환담’이라는 용어를 쓰는 이유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보통 정상회담은 의제를 오랜 기간 숙성해 두 정상이 미리 약속해 만나는 것이고 약식회담(pull aside)도 짧은 시간에 이야기를 나누기로 미리 약속하는 것”이라며 “오늘 자리는 그런 협의가 없어 ‘회담’이 아닌 ‘환담’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 사이 만남이 협의 되지 않은 데다 외교부 직원들도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어서 문 대통령은 일본어 통역담당 직원을 대동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대화는 영어 통역담당 직원을 통해 이뤄졌다.

문 대통령이 아베 총리에게 적극적으로 대화를 권한 데에는 16~17일 칠레에서 열린 예정이었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취소된 것이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아시아태평양경제렵력체 정상회의가 취소되면서 이번 아세안+3 정상회의가 23일 종료를 앞둔 한국과 일본 사이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되기 전에 두 정상이 만날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됐기 때문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청와대,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요청서 국회에 제출
  2. 검찰, 송철호와 선거경쟁관계였던 전 민주당 최고위원 임동호 조사
  3. 한국당 "울산 부시장 송병기 차명회사 의혹, 전 청와대 행정관 고발"
  4. [오늘Who] '검찰 저격수' 자임한 황운하, 쓰러지거나 돌파하거나
  5. 검찰, 황운하 고발한 전 울산시장 비서실장 박기성 이틀째 불러 조사
  6.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Who Is ?]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
  10. 한국협동조합협의회 회장에 박차훈, 현 새마을금고중앙회장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장인석 착한부동산] 서울에서 가장 비싼 땅 될 용산 샅샅이 훑어보기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