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지하철 9호선 혼잡도 개선 위해 6량화 끝내고 증편도 추진

고우영 기자
2019-11-04 10:43:25
0
서울시가 9호선 혼잡도 개선을 위해 9호선 열차의 6량화를 마치고 증편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4일 서울 지하철 9호선의 모든 열차에 6량 열차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지하철 9호선  혼잡도 개선 위해 6량화 끝내고 증편도 추진

▲ 서울시는 4일 서울 지하철 9호선의 모든 열차에 6량 열차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2017년 12월 9호선의 기존 4량 열차를 6량 열차로 바꾸기 시작한 지 약 2년 만에 모든 9호선 운행열차의 6량화를 완료했다.

증편 운행도 추진한다.

서울시는 11월 말에 기존 37편성인 6량 열차를 40편성으로 늘려 운행하기로 했다. 

급행열차는 2편성, 일반열차는 1편성이 각각 늘어나 급행열차와 일반열차가 20편성씩 운행된다.

이에 따라 9호선의 오전 7시~오전 9시 급행열차의 혼잡도는 156%에서 137%로 줄고 일반열차의 혼잡도는 107%에서 71%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시는 대곡소사선(2021년)과 신림선(2022년), 신안산선(2024년) 등 연계노선 개통에 대응해  2022년까지 6편성을 증편하는 계획도 세워뒀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9호선 모든 열차의 6량화와 2022년 6편성 증편계획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9호선 열차의 혼잡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열차 운행계획 변경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우영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해외언론 “유럽연합, 한국조선해양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다음 주 심사”
  2. "SK텔레콤 주가 상승 가능", 최태원 이혼소송이 지배구조 개편 이슈화
  3.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4.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5.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6. 케이엘넷 토탈소프트뱅크, 해수부 스마트해운정책 강화의 수혜
  7. 삼성증권 메드팩토 상장주관도 순항 기대, 바이오기업 역량 공들인 덕
  8.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9.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10. 미래컴퍼니 인성정보, 중앙아시아와 의료 협력정책에 현지진출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