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허성무, 창원 원전산업 대안 마련 위해 수소시범도시 유치 뛰어들어

임한솔 기자
2019-11-03   /  08:30:00
허성무 창원시장이 수소시범도시사업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정부 탈원전정책에 따라 쇠퇴하는 창원 원전산업을 대신할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허성무, 창원 원전산업 대안 마련 위해 수소시범도시 유치 뛰어들어

▲ 허성무 창원시장.


3일 창원시청에 따르면 허성무 시장은 적지 않은 지방비가 투입되고 주민 의견 수렴이 어려운 점 등 여러가지 부담에도 불구하고 수소시범도시 유치에 힘쓰고 있다.

수소시범도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특정 지역 인프라에 수소에너지를 접목해 도시 차원의 수소산업 모델을 마련하고 관련 기술을 실증하게 된다.

창원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창원 경제를 이끌었던 기계산업은 정부 탈원전정책 등에 영향을 받아 쇠퇴하고 있다”며 “창원의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수소시범도시 유치에 성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창원 기업들은 탈원전정책, 미국과 중국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점차 위축되고 있다.

2019년 6월 기준 창원국가산업단지 가동률은 76.3%로 2018년 6월보다 9%포인트 낮아졌다. 특히 원전 관련 기업이 포함되는 기계업종 가동률은 2018년 6월 87%에서 2019년 6월 70.3%로 급격하게 떨어졌다.

2018년 창원지역 수출은 161억1268만 달러로 2017년보다 8.5% 감소했다. 

허 시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수소산업을 원전산업의 대안으로 내세우고 있다.

허 시장은 "수소산업 육성은 산업위기를 탈피하고 창원 경제를 부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며 "창원시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 주도적 역할을 도맡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2022년까지 4조2천억 원을 투입해 60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수소버스 100대, 수소전기차 4900대, 수소충전소 10개를 보급하기로 했다.

수소시범도시는 이런 수소산업 육성책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수소시범도시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수소시범도시에서 성과를 낸 기술은 인접 지역으로 확대해 적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창원시 관계자는 “기존 기계산업 중심 창원 기업들이 조금만 방향을 틀면 수소산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문가 등과 논의해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허 시장이 동남권에서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되기 위해서는 뛰어난 수소 인프라를 갖춘 울산시를 상대로 경쟁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수소시범도시 공모에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단 3곳만을 선정한다. 지역균형발전 등 형평성을 고려하면 동남권에서 2곳 이상 선정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이런 ‘지역별 안배’는 국토부가 발표한 선정 기준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공모 접수가 마감된 이후 논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별 안배 문제는 아직 논의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공모 접수를 마무리한 뒤 민간 전문가와 부처 관계자 등으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한 뒤에는 지역별 안배와 같은 사항들이 고려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창원이 수소산업 분야에서 울산과 다른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되기 충분하다고 본다.

창원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기존 석유화학단지에서 막대한 부생수소가 생산돼 자연스럽게 수소산업 관련 인프라가 확대됐다”며 “반면 창원시는 기초부터 수소산업 인프라를 쌓아가고 있는 만큼 수소산업 기술 실증을 목적으로 하는 수소시범도시사업에 더 알맞을 수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이 기사는 꼭!

  1. 드래곤플라이 관리종목 위기에, 박철승 슈팅게임으로 흑자전환 온힘
  2. 두산인프라코어 두산건설 매각 차질, 박정원 두산메카텍도 팔까
  3.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한국판 뉴딜과 풍부한 대기자금에 상승 분위기
  4. [오늘Who] LG화학 배터리 1위에 12조 필요, 신학철 상장이 유일한 길
  5. 아시아나항공 짐 벗은 HDC현대산업개발, 권순호 개발사업 고삐 죈다
  6. 쌍용차에 미국 스타트업 투자 가시화, 정부지원 끌어낼 마중물 되나
  7. 코라아써키드 실적반등, 영풍 후계자 장세준 고려아연과 분리 주목
  8.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소송의 불확실성을 단기간에 해소는 어려워
  9. 서울 도시정비 주도권은 조합에게, 흑석9구역 11구역도 눈높이 높아져
  10. 한국전력, 신재생에너지발전 직접 뛰어들어 주도권 쥘 채비 서둘러

이 기사의 댓글 1개

헛짓 | (221.164.199.51)   2019-11-04 00:52:51
헛짓 하지말고 탈원전 정책 폐기나 빨리 할수 있도록 노력해라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