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무, 창원 원전산업 대안 마련 위해 수소시범도시 유치 뛰어들어

임한솔 기자
2019-11-03 08:30:00
1
허성무 창원시장이 수소시범도시사업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정부 탈원전정책에 따라 쇠퇴하는 창원 원전산업을 대신할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수소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허성무, 창원 원전산업 대안 마련 위해 수소시범도시 유치 뛰어들어

▲ 허성무 창원시장.


3일 창원시청에 따르면 허성무 시장은 적지 않은 지방비가 투입되고 주민 의견 수렴이 어려운 점 등 여러가지 부담에도 불구하고 수소시범도시 유치에 힘쓰고 있다.

수소시범도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특정 지역 인프라에 수소에너지를 접목해 도시 차원의 수소산업 모델을 마련하고 관련 기술을 실증하게 된다.

창원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창원 경제를 이끌었던 기계산업은 정부 탈원전정책 등에 영향을 받아 쇠퇴하고 있다”며 “창원의 미래 먹거리를 마련하기 위해서라도 이번 수소시범도시 유치에 성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창원 기업들은 탈원전정책, 미국과 중국 무역분쟁 등의 여파로 점차 위축되고 있다.

2019년 6월 기준 창원국가산업단지 가동률은 76.3%로 2018년 6월보다 9%포인트 낮아졌다. 특히 원전 관련 기업이 포함되는 기계업종 가동률은 2018년 6월 87%에서 2019년 6월 70.3%로 급격하게 떨어졌다.

2018년 창원지역 수출은 161억1268만 달러로 2017년보다 8.5% 감소했다. 

허 시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수소산업을 원전산업의 대안으로 내세우고 있다.

허 시장은 "수소산업 육성은 산업위기를 탈피하고 창원 경제를 부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다"며 "창원시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 주도적 역할을 도맡겠다"고 말했다.

창원시는 2022년까지 4조2천억 원을 투입해 60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수소버스 100대, 수소전기차 4900대, 수소충전소 10개를 보급하기로 했다.

수소시범도시는 이런 수소산업 육성책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수소시범도시를 통해 지속 가능한 수소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수소시범도시에서 성과를 낸 기술은 인접 지역으로 확대해 적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창원시 관계자는 “기존 기계산업 중심 창원 기업들이 조금만 방향을 틀면 수소산업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문가 등과 논의해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될 수 있도록 경쟁력 있는 사업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허 시장이 동남권에서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되기 위해서는 뛰어난 수소 인프라를 갖춘 울산시를 상대로 경쟁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수소시범도시 공모에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단 3곳만을 선정한다. 지역균형발전 등 형평성을 고려하면 동남권에서 2곳 이상 선정되기 어렵다는 말이 나온다.

이런 ‘지역별 안배’는 국토부가 발표한 선정 기준에 포함되지 않았지만 공모 접수가 마감된 이후 논의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역별 안배 문제는 아직 논의되지 않고 있다”면서도 “공모 접수를 마무리한 뒤 민간 전문가와 부처 관계자 등으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한 뒤에는 지역별 안배와 같은 사항들이 고려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창원이 수소산업 분야에서 울산과 다른 강점을 보유하고 있어 수소시범도시에 선정되기 충분하다고 본다.

창원시 관계자는 “울산시는 기존 석유화학단지에서 막대한 부생수소가 생산돼 자연스럽게 수소산업 관련 인프라가 확대됐다”며 “반면 창원시는 기초부터 수소산업 인프라를 쌓아가고 있는 만큼 수소산업 기술 실증을 목적으로 하는 수소시범도시사업에 더 알맞을 수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검찰, 유재수의 텔레그램 대화방 멤버 김경수 윤건영 천경득 불러 조사
  2. 남양주시, 남양주도시공사와 토지주택공사 함께 양정역세권 개발
  3. 국토부, 부동산 가격 잡기 위해 공시가격 현실화율 높이기 추진할 태세
  4. 송철호 "조국과 황운하 회동 보도는 허위, 앞으로 법적 대응"
  5. 송철호 "울산시장 훔쳤다는 얘기는 시민 표심의 왜곡"
  6. 울산시, 중국에서 열리는 전시회에 유망 중소기업 6곳 참가 지원
  7. [Who Is ?] 공영운 현대자동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헛짓 | (221.164.199.51)   2019-11-04 00:52:51
헛짓 하지말고 탈원전 정책 폐기나 빨리 할수 있도록 노력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