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원, 농협 미래 걸린 청년농업인 육성과 정착 지원책 말뚝 박는다

고두형 기자
2019-11-03 07:00:00
0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이 청년농업인을 키울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농촌 고령화로 농업인구뿐 아니라 농협 조합원도 빠르게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농촌과 농협의 미래가 청년농업인 육성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김병원, 농협 미래 걸린 청년농업인 육성과 정착 지원책 말뚝 박는다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3일 농협중앙회에 따르면 약 600억 원을 들여 경기도 안성에 500명 규모의 교육시설을 세우기로 했다. 올해 12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교육시설이 완공되면 1년에 1천 명 이상의 청년농업인을 육성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농협은 청년농업인 교육 프로그램 ‘청년농부사관학교’를 통해 청년농업인을 육성하고 있는데  2월 1기 졸업생 22명, 10월 2기 졸업생 68명을 배출했다. 6월부터는 3기 참가자 80여 명이 교육을 받고 있다.

청년농부사관학교는 40세 미만 농업 관련 창업을 희망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6개월 동안 합숙교육이 진행된다. 

농업기초교육부터 현장교육, 농기계실습, 파견교육 등 실습 중심으로 교육이 진행되면서 내년 4기 모집과 관련한 문의가 벌써부터 이어지고 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청년농부사관학교 운영과정에서 발견된 문제들을 보완해 교육과정을 내실화할 것”이라며 “교육시설이 만들어지기 전에도 꾸준히 교육인원을 늘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 회장은 청년농업인을 육성하는 일 만큼이나 육성된 청년농업인이 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일 역시 중요하다고 보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공을 들이고 있다.

김 회장은 10월 국정감사에서 “육성, 정착, 소득보장까지 돼야 청년농업인을 늘릴 수 있다”며 “임기가 아직 6개월이나 남은 만큼 청년농업인 문제에 관해서는 반드시 말뚝을 박고 가겠다”고 강하게 의지를 보였다.

농협은 농협미래농업지원센터를 통해 청년 후계농과 창업농을 대상으로 종합컨설팅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나로마트, 지역농산물 직매장 등을 통한 판로지원, 특허·법률·세무 지원, 정책자금대출, 6차산업 인증 지원과 창업, 유통, 경영, 금융 등 컨설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청년농업인을 위해 성장 단계별 맞춤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해 놓고 있다.

초기에는 강소농·미래농업경영체 육성지원기금, 성장기에는 농림수산업자신용보증기금 우대보증과 정책자금대출을 지원하고 있다.

농협중앙회 관계자는 “농부사관학교 졸업생뿐 아니라 청년농업인들이 농촌에 자리 잡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농협경제지주뿐 아니라 농협금융지주와도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이 청년농업인을 늘리는 데 힘을 쏟고 있는 것은 농촌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농촌과 농협이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지적이 꾸준히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2018년 기준으로 70세 이상 농가인구는 74만5천 명으로 전체 농가인구(230만 명)의 32.2%를 차지하고 있다. 60대가 26.1%, 50대가 17.7%로 뒤를 이었다.

40대 미만 농가인구는 전체 농가인구의 20%도 되지 않는다.

농가인구 고령화에 따라 농협 조합원 수도 2018년 215만 명에서 2025년 161만 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조합원 수가 감소하면서 신규 지역농협 설립뿐 아니라 기존 지역농협을 유지하기도 어렵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병원 정경두, 농협과 국방부 '6·25 전사자 발굴유해 신원확인' 협력
  2. 농협중앙회 부회장 허식, 농협중앙회장 공명선거 추진상황 점검
  3. 농협 농산물 간편QR결제 내놔, 김병원 "직거래 활성화 기대"
  4. 농협회장 선거 또 지역대결 되나, 여원구 이성희 유남영 강호동 경쟁
  5. JB금융지주 내실 다진 김기홍, 인수합병으로 해외진출 전환 채비
  6. [Who Is ?]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
  7. 택시기사 앞에서 한없이 낮아지는 국회의원, ‘타다’는 총선 희생양인가
  8. 코스피 외국인 '팔자행진' 한 달만에 멈춰, 자금이탈 불안은 계속
  9. [오늘Who] 불황에 갇힌 한샘, 강승수 스마트홈사업으로 빛을 찾다
  10. 큐렉소 고영 미래컴퍼니, 서비스로봇 육성정책에 의료로봇사업 힘받아
TOP

인기기사

  1. 1 제네시스 GV80 출시 전에 높은 관심, 현대차 반갑지만 흥행부담 커져
  2. 2 '인수자' 정몽규, 박삼구의 아시아나항공 경영에 의심의 시선 보내다
  3. 3 바이오시밀러 대거 특허만료, 셀트리온 삼성바이오에피스 기회잡아
  4. 4 [오늘Who] 이석희, SK하이닉스 돌파구 위해 연말 쇄신인사 꺼낼까
  5. 5 김종갑, 한전공대 연계할 나주와 전남 에너지특화사업 '차곡차곡' 진척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