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종합경기장 이전으로 남게 될 부지 개발의 밑그림 용역 추진

김남형 기자
2019-11-01 17:47:28
0
전주시, 종합경기장 이전으로 남게 될 부지 개발의 밑그림 용역 추진

▲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조감도. <전주시>

전라북도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부지를 시민공간으로 개발하기 위한 밑그림을 마련한다.

전주시는 2020년 9월까지 모두 3억3693만 원을 들여 종합경기장 부지재생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덕진구 반월동 월드컵경기장 주변으로 이전되는 전주종합경기장의 기존 부지 12만3천m²를 사람, 생태, 문화를 담은 시민의 숲과 마이스산업 전진기지로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부지의 △기초조사 △재생 콘셉트 △도입시설 및 운영계획 구상 △건축 가이드라인 △공간배치 △교통·조경 계획 △수요예측 및 타당성 분석을 통해 시설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각종 회의와 전시회를 유치하는 마이스산업기지 구축을 위한 전시·컨벤션센터 및 호텔 건립방안, 시민들이 문화·생산·경제적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 구축, 공원·공연장·생태놀이터·문화복지시설 등 휴식 및 여가활동을 위한 공간 조성방안 등을 담은 기본구상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1963년 시민 성금으로 지어진 종합경기장에 깃든 시민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시민참여단과 전문가 자문단을 별도로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기본구상에 반영하기로 했다.

전시컨벤션센터는 적정한 상업시설 규모와 임대기간 등을 산정하고 기존 서신동 백화점시설의 활용계획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시컨벤션센터는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이 추진한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종합경기장 부지의 효율적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개발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전주시장 김승수, 대한방직 부지 개발로 선회하고 시민의견 모아
  2.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3.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4.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5. 대전 부동산 계속 '들썩들썩', 허태정 부동산 잡기 대책마련 부심
  6. 바른미래당 분당 임박,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7.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8.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9. 제약사 30~40대 오너 승계 활발, 혁신 기대와 세습 거부감 뒤섞여
  10. 삼일제약 3세경영 다진 허승범, 베트남 진출로 적자 탈출구 찾아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