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공공부문

전주시, 종합경기장 이전으로 남게 될 부지 개발의 밑그림 용역 추진

김남형 기자
2019-11-01   /  17:47:28
전주시, 종합경기장 이전으로 남게 될 부지 개발의 밑그림 용역 추진

▲ 전주종합경기장 부지개발 조감도. <전주시>

전라북도 전주시가 종합경기장 부지를 시민공간으로 개발하기 위한 밑그림을 마련한다.

전주시는 2020년 9월까지 모두 3억3693만 원을 들여 종합경기장 부지재생 기본구상 용역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덕진구 반월동 월드컵경기장 주변으로 이전되는 전주종합경기장의 기존 부지 12만3천m²를 사람, 생태, 문화를 담은 시민의 숲과 마이스산업 전진기지로 만들기 위해 추진된다.

전주시는 종합경기장 부지의 △기초조사 △재생 콘셉트 △도입시설 및 운영계획 구상 △건축 가이드라인 △공간배치 △교통·조경 계획 △수요예측 및 타당성 분석을 통해 시설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각종 회의와 전시회를 유치하는 마이스산업기지 구축을 위한 전시·컨벤션센터 및 호텔 건립방안, 시민들이 문화·생산·경제적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 구축, 공원·공연장·생태놀이터·문화복지시설 등 휴식 및 여가활동을 위한 공간 조성방안 등을 담은 기본구상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주시는 1963년 시민 성금으로 지어진 종합경기장에 깃든 시민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시민참여단과 전문가 자문단을 별도로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기본구상에 반영하기로 했다.

전시컨벤션센터는 적정한 상업시설 규모와 임대기간 등을 산정하고 기존 서신동 백화점시설의 활용계획도 마련하기로 했다. 전시컨벤션센터는 민간사업자인 롯데쇼핑이 추진한다.

최무결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종합경기장 부지의 효율적 마스터플랜을 마련해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하는 개발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남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코로나19에도 신차 앞세워 올해 실적 ‘V자 반등’ 기대받아
  2.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3.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코스피 2300선 안착 뒤 추가 상승에 부담 안아
  4. 조용병 신한금융 비은행 육성전략 변화, 신한캐피탈을 선봉에 세운다
  5. "삼성물산 주가 상승 가능", 건설과 바이오부문 영업이익 확대 예상
  6. 락앤락 매출 계속 늘어, 김성훈 온라인 강화로 영업이익 늘리기 집중
  7. [오늘Who] 알테오젠 거액 자금조달 추진, 박순재 대형 기술수출 자신
  8. 신한금융 KB금융 1위 경쟁, 조용병 '인수합병' 윤종규 '디지털'이 열쇠
  9. 정영채 NH투자증권 '투자 일상화 활동' 결실, 옵티머스펀드는 부담
  10. [오늘Who] 이재명 턱밑 추격, 이낙연 목소리 내는 리더십으로 바꾸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