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산관리공사 법정자본금 1조에서 3조로 늘릴 길 열려

김수연 기자
2019-11-01 17:09:46
0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법정 자본금을 3조 원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10월31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의 법정 자본금 한도를 1조 원에서 3조 원으로 높이는 내용으로 ‘한국자산관리공사 설립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통과됐다고 자산관리공사가 1일 밝혔다.
 
자산관리공사 법정자본금 1조에서 3조로 늘릴 길 열려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


자산관리공사의 법정 자본금 증액은 1999년 뒤로 20년 만에 다시 이뤄졌다.

법정 자본금이 늘어나면서 앞으로 경제위기 등으로 기업에서 자금이 급히 필요할 때 자산관리공사가 조속히 자금을 조달해 줄 수 있게 됐다.

자산관리공사는 기업의 자금난을 돕기 위해 부실채권을 인수하고 정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번 법 개정으로 자산관리공사의 의사결정체계도 달라졌다.

기존에는 경영관리위원회와 이사회가 안건을 중복으로 의결했지만 앞으로는 기본 운영사항은 운영위원회에서 맡고 주요 업무만 이사회가 결정하게 된다.

문창용 자산관리공사 사장은 “가계와 기업의 재기를 지원하고 공공자산의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이번 법 개정을 추진했다”며 “공적자산 관리 전문기관으로서 경제 발전을 위해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자산관리공사 사장으로 문성유 떠올라, 내부는 문창용 연임 원해
  2. 3분기 말 은행권 부실채권비율 0.86%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저
  3.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4. 정규직 전환 상징 인천공항공사, 구본환 ‘공정한 전환' 쉽지 않아
  5. 이강래, 도로공사 수납원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원칙에 힘빠져
  6. [Who Is ?]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7. [오늘Who] 조현범 구속으로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미래구상 흔들
  8.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9. 무명시절 ‘펭수’ 지나친 빙그레 동원F&B, 인기 치솟자 섭외경쟁 불붙어
  10. 이용섭, 국방부 협조로 광주 군공항 이전논의 서두를 수 있는 기반 마련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문재인 지지율 50%에 육박, 다음 정치지도자 호감도 1위는 이낙연
  5. 5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