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금강산 개별관광은 남북 사이 협의가 우선"

윤종학 기자
2019-10-30 19:39:20
0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금강산 관광 해법으로 거론되는 개별관광을 놓고 남북 사이 협의가 우선이라는 태도를 보였다.

김 장관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강산과 개성공단 개별관광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수 있느냐'고 묻자 "가장 중요한 것은 신변안전 문제인데 그 부분은 남북 사이 협의가 이뤄지면 구체적 실행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김연철 "금강산 개별관광은 남북 사이 협의가 우선"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안보고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과 관련해 김 장관은 "(현대아산 등 관광사업자의) 사업권에 관한 나름대로 원칙을 이야기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23일 금강산 관광시설을 방문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김 장관은 개별관광 말고도 북한이 원산 갈마와 양덕군, 마식령 등 동해안 지대에 광역관광지대를 개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북한과 논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바라봤다.

그는 "(동해안 관광지대 개발과 관련한) 이런 부분에 관해 9·19 평양공동선언에도 동해관광특구를 공동으로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해보자는 합의 사항도 있었다"며 "얼마든지 논의할 수 있는 의제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원혜영 민주당 의원이 '북한도 인정하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이 방북해서 북측과 금강산 문제를 협의하도록 하는 것을 검토하느냐'고 묻자 김 장관은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대아산과 협의하고 있다"고 대답했다.

김 장관은 금강산 관광 해결을 위한 고위급 회담이나 특사 방북을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금강산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전반적 남북관계 상황에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며 "포괄적으로 남북관계 재개를 위한 노력도 병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이 시설 철거비용을 부담할 것이냐'고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질문하자 김 장관은 "국민들의 우려를 충분히 고려해서 판단하겠다"고 대답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바른미래당 쪼개져, 손학규 제3지대론으로 총선까지 ‘가시밭길’
  2. 황교안 '당 사유화' 논란 직면, 한국당 원내대표 선거에서 부메랑되나
  3.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4. [Who Is ?]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5.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6.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7.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8. 중앙백신 플럼라인생명과학, 동물감염병 연구정책에 신사업 추진 탄력
  9. 김우중이 남긴 마지막 숙제 대우건설, '분리매각'해 새 주인 찾을까
  10. 이재현, CJ 신형우선주로 '합법적' 틀에서 경영권 승계 절세 방법 찾아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