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한국당 “국민 73.2%는 국회의원 정수 10% 확대안에 반대”

조충희 기자
2019-10-30   /  19:25:54
자유한국당이 ‘국민 대다수는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반대한다’는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내놨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의도연구원의 설문조사 내용을 인용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안'을 두고 국민 73.2%가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국민 73.2%는 국회의원 정수 10% 확대안에 반대”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겸 여의도연구원장.


그는 한국당이 주장하는 '비례대표제 폐지, 정수 10% 축소를 통한 전체 의원 수 270명 안'에는 51.5%가 찬성하고 40.6%가 반대했다고 덧붙였다.

‘국회의원 정수가 너무 많아 축소해야 한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도 소개했다.

김 의원은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 수준을 두고 63.3%가 '많은 편'이라고 응답했고 '적정 수준'은 22.7%, '적은 편'은 9.7%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국회의원 정수 조정을 두고는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이 57.7%로 가장 많았고 '현행 유지'가 22.2%, '확대해야 한다'가 13.2%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세부적으로 보면 연령대별로는 30대와 50대, 권역별로는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정수 축소 여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비례대표 확대와 관련해서도 부정적 의견이 긍정적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내용도 소개했다.

김 의원은 의원정수 300명을 유지하면서 지역구·비례대표 의석을 조정하는 방안과 관련해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는 방안'이 좋다는 응답자가 56.8%,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이 29.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론조사결과를 놓고 "제가 국회의원 수를 유지할 것인지 줄일 것인지를 두고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국민의 뜻을 따르자고 했었다"며 "국민 뜻이 어디 있는지 잘 살펴서 무슨 정책이든 국민 뜻에 따라 추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28일 전국 19세이상 150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조사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며 표본오차는 ±2.54%포인트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이 기사는 꼭!

  1. 조용병 신한금융 비은행 육성전략 변화, 신한캐피탈을 선봉에 세운다
  2. 락앤락 매출 계속 늘어, 김성훈 온라인 강화로 영업이익 늘리기 집중
  3. [오늘Who] 알테오젠 거액 자금조달 추진, 박순재 대형 기술수출 자신
  4. 현대차, 코로나19에도 신차 앞세워 올해 실적 ‘V자 반등’ 기대받아
  5.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6.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코스피 2300선 안착 뒤 추가 상승에 부담 안아
  7. 박일준, 동서발전 뒤처진 신재생에너지 만회 위해 직접 진두지휘
  8. SK이노베이션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배터리사업 가치 저평가”
  9. [오늘Who] 구현모, 5G시대 새 KT 위해 40개 계열사 잔가지 쳐낸다
  10. 김동관, 한화솔루션 태양광에 에너지솔루션 강화해 한 번 더 뛴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