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민 73.2%는 국회의원 정수 10% 확대안에 반대”

조충희 기자
2019-10-30 19:25:54
0
자유한국당이 ‘국민 대다수는 국회의원 정수 확대에 반대한다’는 자체 여론조사 결과를 내놨다.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여의도연구원의 설문조사 내용을 인용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제안한 '국회의원 정수 10% 범위 내 확대안'을 두고 국민 73.2%가 반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 “국민 73.2%는 국회의원 정수 10% 확대안에 반대”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겸 여의도연구원장.


그는 한국당이 주장하는 '비례대표제 폐지, 정수 10% 축소를 통한 전체 의원 수 270명 안'에는 51.5%가 찬성하고 40.6%가 반대했다고 덧붙였다.

‘국회의원 정수가 너무 많아 축소해야 한다’는 내용의 조사결과도 소개했다.

김 의원은 "현재 300명인 국회의원 정수 수준을 두고 63.3%가 '많은 편'이라고 응답했고 '적정 수준'은 22.7%, '적은 편'은 9.7%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국회의원 정수 조정을 두고는 '축소해야 한다'는 응답이 57.7%로 가장 많았고 '현행 유지'가 22.2%, '확대해야 한다'가 13.2%였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세부적으로 보면 연령대별로는 30대와 50대, 권역별로는 대구·경북과 부산·경남, 직업별로는 사무·관리·전문직에서 정수 축소 여론이 높았다"고 설명했다.

비례대표 확대와 관련해서도 부정적 의견이 긍정적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는 내용도 소개했다.

김 의원은 의원정수 300명을 유지하면서 지역구·비례대표 의석을 조정하는 방안과 관련해 '지역구를 늘리고 비례대표를 줄이는 방안'이 좋다는 응답자가 56.8%, '지역구를 줄이고 비례대표를 늘리는 방안'이 좋다는 의견이 29.9%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여론조사결과를 놓고 "제가 국회의원 수를 유지할 것인지 줄일 것인지를 두고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국민의 뜻을 따르자고 했었다"며 "국민 뜻이 어디 있는지 잘 살펴서 무슨 정책이든 국민 뜻에 따라 추진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은 28일 전국 19세이상 1503명을 대상으로 자동응답조사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며 표본오차는 ±2.54%포인트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2. 황교안 “주52시간제는 아직 과도해, 발전 위해 좀 더 일해야”
  3. 문재인 긍정평가가 4개월 만에 부정평가 추월, 지지율 48%로 올라
  4. 이인영 “국회의장에게 9일 본회의 열어 예산안과 민생법안 상정 요청”
  5. [오늘Who] ‘추다르크’ 추미애, 시대소명 앞세워 검찰개혁 깃발 들다
  6. 문재인 평가 놓고 긍정이 부정 앞질러 역전, 지지율 48.4%로 올라
  7. 이인영 “한국당은 국회 복귀 끝내 응답 안 했다, 단호한 대처 준비”
  8.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구광모 특명받은 김형남 판 다시 짜나
  9. 5G스마트폰은 LG전자에게 절호의 기회, 보급형으로 입지 회복 별러
  10. [CEO&주가] SK텔레콤 '뉴 ICT'로 밀고가는 박정호, 주가도 꿈틀댈까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