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LG이노텍와 삼성전기 주가 대폭 하락, 차익실현 매물에 숨고르기

김디모데 기자
2019-10-30   /  17:12:53
LG이노텍과 삼성전기 주가가 나란히 하락했다.

LG이노텍과 삼성전기 주가는 최근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사업의 실족 호조에 힘을 받았는데 실적 발표 뒤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숨고르기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LG이노텍와 삼성전기 주가 대폭 하락, 차익실현 매물에 숨고르기

▲ 이윤태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정철동 LG이노텍 대표이사 사장.


30일 LG이노텍 주가는 전날보다 6500원(-5.14%) 하락한 12만 원에 거래를 마쳤다.

8월26일(-60.7%) 이후 2개월 만에 최대 하락폭이다.

삼성전기 주가는 전날보다 2500원(-2.14%) 하락한 11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주가는 5거래일 만에 하락 반전했다.

10월 들어 29일까지 LG이노텍 주가는 10.96%, 삼성전기 주가는 13.59% 오르는 등 강세를 보였다.

LG이노텍 실적 발표 이후 차익을 실현하려는 매도세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네덜란드 쉘의 LNG운반선 6척 수주 임박”
  2. [아! 안전] 대우건설 '최악의 산재기업' 오명 벗기, 김형 협력사 지원확대
  3. 삼성전자, 갤럭시탭S7 앞세워 코로나19로 급증한 태블릿 수요 공략
  4.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에 새 초고속 파일전송 기술 선보일 듯"
  5. 신용보증기금 중기부 산하로 이관 재점화, 기업은행처럼 반대 주장도
  6. [오늘Who] 공공클라우드 디지털뉴딜로 커져, 박윤영 KT 위상 지킨다
  7. SH공사 컴팩트시티사업 속도, 김세용 공공임대주택 확대 힘보태
  8. NH농협금융지주 순이익 4위 올라, 김광수 덩치 놓고 보면 갈 길 멀어
  9. 전대진, 금호타이어 비정규노조의 법인계좌 압류 풀 묘수 찾기 골몰
  10. 주택에 강한 GS건설, 주택시장 축소 전망에 신사업 성과 더 중요해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