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검찰,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구속영장 청구

나병현 기자
2019-10-30   /  16:44:58
검찰이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강지성 부장검사)는 30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김모, 조모 코오롱생명과학 상무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2명 구속영장 청구

▲ 서울 강서구 마곡동로에 있는 코오롱생명과학 본사.


이들은 코오롱생명과학에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의 주요 구성성분인 2액 세포에 관해 허위기재한 내용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해 임상승인 및 시판허가를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들이 조작된 자료를 제출해 식약처의 공무를 방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2017년 식약처로부터 인보사를 국내 첫 유전자 치료제로 허가받았다.

하지만 인보사의 주성분 가운데 하나가 종양유발 가능성을 지닌 신장세포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올해 3월 판매와 유통이 중단됐고 5월 식약처가 품목허가를 취소했다.

검찰은 6월 코오롱생명과학 본사와 미국 자회사 코오롱티슈진 한국지점을 압수수색했고 임원진도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이 기사는 꼭!

  1. 바이오주 상승 우세, 텔콘RF제약 급락 올릭스 메디포스트 급등
  2. 바이오주 약세, 펩트론 앱클론 급락 에이치엘비생명과학 급등
  3.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자체생산 더 키워, 신학철 가격경쟁 확보 자신
  4. 이재명 공정경제 들고 플랫폼 독점에 맞서, 서민경제 파수꾼 자임
  5. 씨젠 목표주가 높아져, "코로나19 길어져 진단키트 판매 늘어"
  6. [오늘Who] 보령제약 오너3세 김정균, 바이오벤처 발굴에 역량집중
  7. 현대중공업, 특수선 앞세워 군산조선소 재가동 '구애'에 신중한 태도
  8. 롯데케미칼 효성티앤씨, 친환경소재 개발로 글로벌시장 선점 바라봐
  9. 삼성전자 퀄컴 첫 6나노 AP 수주할까, 위탁생산 TSMC와 좁힐 기회
  10. [오늘Who] 신동빈, 롯데 배터리소재 투자로 화학 부진 돌파구 연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