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어머니가 ‘그래도 행복했다’ 말 남겨”, 정치인 조문객 발 돌려

류근영 기자
2019-10-30 11:00:20
0
문재인 대통령이 별세한 어머니 고 강한옥씨의 장례를 치르며 추억을 되새겼다.

문 대통령은 30일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어머니는 평생 돌아갈 수 없는 (북한 쪽) 고향을 그리워하셨고 이 땅의 모든 어머니들 처럼 고생도 했지만 ‘그래도 행복했다’는 말을 남기셨다”고 말했다.
 
문재인 “어머니가 ‘그래도 행복했다’ 말 남겨”, 정치인 조문객 발 돌려

문재인 대통령 어머니 고 강한옥씨. <연합뉴스>


그는 “제가 때때로 기쁨과 영광을 드렸을진 몰라도 불효가 훨씬 많았다”며 “제가 정치의 길로 들어선 후로 평온하지 않은 정치의 한복판에 제가 서 있는 것을 보며 마지막까지 마음을 졸이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쉬운 마음도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 이별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 자주 찾아뵙지 못했다”며 “이제 어머니가 믿으신대로 하늘나라에서 아버지를 다시 만나 영원한 안식과 행복을 누리시길 기도할 뿐”이라고 말했다.

고 강한옥씨의 장례는 평소 고인의 신앙에 따라 부산 남천성당에서 천주교 의식으로 치러진다.

청와대는 조화와 조문은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많은 분들의 조의를 마음으로만 받는 것을 널리 이해해 주기 바란다”며 “청와대와 정부, 정치권에서 조문 오지 말고 평소와 다름없이 국정을 살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뜻에 따라 정계 인사들은 남천성당에 방문했지만 조문은 하지 못하고 돌아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오거돈 부산시장 등이 빈소를 찾았지만 조문은 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보낸 근조화환과 국무위원 일동 명의의 조화도 돌려보내졌다.

발인은 31일에 진행된다. 고인의 시신은 장례미사 이후 부산 영락공원에서 화장한 뒤 경남 양산 하늘공원에 안장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맥쿼리인프라 주식 시장수익률의견 유지, "주당 분배금 늘어날 듯"
  2. 정의선 이명희 서정진 손경식 정용진 조원태, 김우중 빈소 찾아 조문
  3. JB금융그룹, 고객과 소통 확대 위해 공식 SNS 채널 새로 열어
  4. 세븐일레븐, 미국 '웨트앤와일드' 색조화장품을 단독으로 판매
  5. MG손해보험, 공식 페이스북 팔로워 5만 명 달성 기념 이벤트
  6. 노소영 "가정 지킬 희망 보이지 않아, 최태원이 원하는 행복 찾기를"
  7. '강공' 이해찬, 선거법 개정안은 한국당과 협상여지 열어놓다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구광모 특명받은 김형남 판 다시 짜나
  10. 5G스마트폰은 LG전자에게 절호의 기회, 보급형으로 입지 회복 별러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