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30일 낮 기온 예년 수준 회복, 31일 아침도 쌀쌀함 풀려

김현태 기자
2019-10-30   /  08:10:55
수요일인 30일 아침 반짝 추위가 찾아왔지만 낮부터는 예년 수준을 회복한다.

전국 낮 최고기온은 16∼21도로 예년 수준(15~20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이겠다. 31일부터는 아침 기온도 다소 오르겠지만 당분간 낮과 밤의 일교차는 클 것으로 전망됐다. 
30일 낮 기온 예년 수준 회복, 31일 아침도 쌀쌀함 풀려

▲ 수요일인 30일 낮 최고 기온은 16∼21도로, 전날(15∼21)과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31일 아침 기온은 3~14도로 30일 아침(0∼11도)보다는 풀리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클 것으로 전망되니 건강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말했다.

미세먼지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0~30㎍/m³)’∼‘보통(31~80㎍/m³)’ 수준으로 예보됐다.

강원 산지에 내려진 한파주의보는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해제될 것으로 전망된다.

강원 산지 아침 기온이 29일보다 10도 이상 낮아져 한파주의보가 내려졌다. 아침 철원은 -3.3도를 보였고 파주와 봉화도 영하로 기온이 떨어졌다.

30일 오전 5시 기준 기온은 서울 5.7도, 인천 8.6도, 수원 4.1도, 춘천 2.7도, 강릉 10.9도, 청주 7.9도, 대전 7도, 전주 9도, 광주 10도, 제주 15.7도, 대구 9.6도, 부산 11.3도, 울산 10도, 창원 10.7도 등으로 아침 반짝 추위가 찾아왔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동해 앞바다에서 0.5∼1.0m 높이로 일겠다.

서해안과 남해안은 31일까지 지구와 달이 가까워지면서 바닷물의 높이가 높겠다.

만조 때 해안가에서는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기온이 3도 이하이고 평년 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측될 때 발효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현태 기자]

이 기사는 꼭!

  1. 금요일 7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많은 비, 제주도는 폭염 이어져
  2. [오늘Who] 구현모, 5G시대 새 KT 위해 40개 계열사 잔가지 쳐낸다
  3. 김동관, 한화솔루션 태양광에 에너지솔루션 강화해 한 번 더 뛴다
  4. 신한금융 KB금융 1위 경쟁, 조용병 '인수합병' 윤종규 '디지털'이 열쇠
  5. 정영채 NH투자증권 '투자 일상화 활동' 결실, 옵티머스펀드는 부담
  6. [오늘Who] 이재명 턱밑 추격, 이낙연 목소리 내는 리더십으로 바꾸나
  7. 증시 동학개미 효과 사라질 가능성, 이현 키움증권 수익다각화 시급
  8. 한미약품 목표주가 높아져, "글로벌제약사에 신약 후보물질 기술수출"
  9. 삼성전자 스마트폰 절호의 기회, 애플 화웨이는 미중 갈등에 발목잡혀
  10. 종근당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2개 보유, 국내 임상에 더욱 공들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