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검찰, 버닝썬사건 수사 개입 의혹 받는 윤모 총경 구속기소

은주성 기자
2019-10-29   /  21:09:20
검찰이 ‘버닝썬 의혹’ 수사 개입과 금품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을 재판에 넘겼다.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박승대)는 2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자본시장법 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증거인멸교사 등의 혐의로 윤 총경을 구속기소했다.
 
검찰, 버닝썬사건 수사 개입 의혹 받는 윤모 총경 구속기소

▲ 경찰청 전경. <연합뉴스>


윤 총경은 클럽 버닝썬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가수 승리씨 등과 유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윤 총경은 승리씨 등이 함께 있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렸다.

윤 총경은 승리씨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2016년 서울 강남에서 운영하던 '몽키뮤지엄'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신고를 받자 강남경찰서 경찰관들을 통해 단속내용을 확인한 뒤 유 전 대표에게 알려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6월 경찰로부터 이 사건을 넘겨받은 뒤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윤 총경의 금품수수 정황을 추가로 포착했다.

검찰은 윤 총경이 특수잉크 제조업체 녹원씨엔아이(옛 큐브스)의 정모 전 대표에게 수천만 원대의 주식을 받은 혐의를 파악했다. 정 전 대표는 승리 측에 윤 총경을 소개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윤 총경이 받은 주식이 2016년 정 전 대표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및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고소당한 사건을 무마해주는 대가였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윤 총경은 정 전 대표에게 받은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큐브스 주식을 거래한 혐의와 버닝썬 수사 과정에서 정 전 대표에게 텔레그램 등 휴대전화 메시지를 모두 삭제하도록 한 혐의도 받는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검찰 원희룡에 '선거법위반' 벌금 100만 원 구형, 확정되면 지사 상실
  2. 법무부 "윤석열 감찰조사는 대검 비협조로 불발, 법과 원칙 따라 진행”
  3. 이낙연 “윤석열의 판사 사찰은 가장 충격적, 국정조사 검토해야”
  4. 한수원 두산중공업을 검찰에 고소, "한빛원전 5호기 부실시공"
  5. 정재훈, 한수원 한빛원전 5호기 부실공사 후폭풍 불까 가시방석
  6. 헬릭스미스 유상증자 흥행 절실, 김선영 유전자치료제 호재 내밀어
  7. 코오롱글로벌 도시정비와 수입차 유통 넓혀, 윤창운 수익구조 다각화
  8.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기업용 SSD에서 인텔 반도체 인수효과"
  9. 웰컴저축은행 마이데이터사업 앞서, 김대웅 저축은행 디지털 1위 다져
  10. 기업 안전관리전문가 찾기 부심, 커리어케어 "임직원 추천요청 급증"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