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삼성엔지니어링, 쌓아놓은 수주잔고 덕에 3분기 실적 대폭 늘어

이한재 기자
2019-10-29   /  17:34:32
삼성엔지니어링이 3분기에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6356억 원, 영업이익 998억 원을 냈다고 29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25.3%, 영업이익은 18.1% 늘었다.
 
삼성엔지니어링, 쌓아놓은 수주잔고 덕에 3분기 실적 대폭 늘어

▲ 최성안 삼성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사장.


3분기 순이익은 709억 원을 올렸다. 1년 전보다 28.2% 증가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들어 분기마다 실적을 크게 개선하고 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으로 보면 매출 4조6126억 원, 영업이익 3188억 원을 올렸다. 2018년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9.1%, 영업이익은 113.1% 늘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2019년을 시작하며 연간 영업이익 목표를 3천억 원으로 잡았는데 세 분기 만에 목표를 넘어섰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익성 중심으로 선별수주한 프로젝트가 매출에 반영되면서 화공부문 실적이 회복세를 보였다”며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가면서 손익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프로젝트 관리와 경영 내실화에 역량을 집중하는 동시에 양질의 해외수주를 통해 실적 개선흐름을 이어갈 계획을 세웠다.

삼성엔지니어링은 현재 중동과 북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주력분야인 화공 플랜트 입찰에 참여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데 연내 가시적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주부터 완공까지 수익성 중심의 철저한 사업관리로 내실을 다져나갈 것”이라며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프로젝트 수행 차별화에도 힘써 질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백화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명품과 생활가전에서 판매회복"
  2. 에쓰오일, 정유와 화학 동반부진해 3분기 기대이하 영업이익 낼 듯
  3. 롯데케미칼 3분기 이익 증가 가능, 미국 화학설비 가동중단은 부담
  4. LG생활건강 목표주가 상향, "생활용품과 중국에서 화장품 3분기 호조"
  5. LG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가전과 TV사업 견고한 성장 지속"
  6. 현대백화점 주식 매수의견 유지, “코로나19 영향 있지만 실적 나아져”
  7. 신한금융, '큰손' 사모펀드를 대주주로 맞아 대형 인수합병에 힘실린다
  8. LG화학, 니콜라 사기 논란에 GM에 배터리 추가공급 기대 품기 어려워
  9. 조용병 신한금융 CEO 평가기준 대폭 손질, 세대교체 신호탄인가 주목
  10. 삼성SDI 목표주가 상향, "전기차배터리 기술력으로 수익성 좋아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