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적용되면 천억원 대 매물 나올 수도"

김디모데 기자
2019-10-29 10:55:28
0
삼성전자 주식이 12월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의 적용을 받아 천억 원대 주식 매도물량이 쏟아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김동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삼성전자 주식에 코스피200 시가총액비중 상한제도(CAP)가 적용되면 삼성전자 주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바라봤다.
 
"삼성전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 적용되면 천억원 대 매물 나올 수도"

▲ 삼성전자 로고.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식이 12월 만기에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 적용을 받을 경우 코스피200 내 종목별 비중 조절이 불가피하다”며 “상한 비중을 1% 초과하면 12월 만기일 장 마감 후 동시호가에 약 1500억 원 규모의 매도물량이 출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국거래소는 특정지수 안에서 특정종목의 편입비중 상한을 30%로 제한하는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를 2019년 6월부터 도입했다.

지수 내 특정종목의 편입비중이 지나치게 높아질 때 위험 분산효과가 떨어지고 수급 쏠림현상이 나타나는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매년 5월과 11월 마지막 매매거래일을 기준으로 3개월간 평균 편입비중이 30%를 초과한 종목은 각각 6월과 12월 만기일 다음 영업일에 비중이 30%로 조절된다. 이때 지수 종가를 보전하기 위해 나머지 편입종목의 비중이 시가총액 비중에 따라 증가된다.

삼성전자 주식은 2019년 6월 코스피50 내에서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를 적용받았다. 6월 만기일인 6월13일 시준으로 33%였던 삼성전자의 코스피50 내 비중은 30%로 3%포인트 낮아졌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 주식의 시가총액 비중 상한제도 적용은 지수추종(패시브) 자금의 재분배를 유발한다”며 “남양유업, 대교, 동서, 세방전지 등 편입비중 대비 거래대금이 낮은 종목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하이닉스 주가 5거래일 만에 올라, 삼성전자도 소폭 상승
  2.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S11에서 8K 동영상 녹화기능 갖출 듯”
  3. 삼성전자 3분기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 71%로 상승, LG전자는 17%
  4.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동반하락, 외국인 순매도 이어져
  5. 외국언론 "삼성전자, 갤럭시폴드2를 100만 원 안팎에 내놓을 수도"
  6. 삼성전자, 내년 낸드 공급 늘려 시장점유율 확대 기회잡아
  7. "삼성전자 주가 상승 전망", 메모리반도체업황 내년 반등 본격화
  8. 박동욱 이영훈, 현대건설과 포스코건설 도시정비 1위 다툼 치열
  9. KB금융지주 사외이사 6명 임기만료 앞둬, 이사진 구성에 시선집중
  10.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확대, 조원태 우군인가 적군인가
TOP

인기기사

  1. 1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2. 2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