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은행 기술신용대출 182조, KEB하나은행 DGB대구은행 적극

조은아 기자
2019-10-28 17:56:49
0
상반기 은행 기술신용대출 182조, KEB하나은행 DGB대구은행 적극

▲ 28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에 따르면 대형은행 가운데서는 하나은행이, 소형은행 가운데 DGB대구은행이 기술금융의 대출규모·질적구성·지원역량 등 측면에서 가장 우수한 은행으로 꼽혔다.

상반기 은행권의 기술신용대출 잔액이 182조 원으로 집계됐다.

KEB하나은행과 DGB대구은행이 ‘기술금융’에 가장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에 따르면 대형은행 가운데서는 하나은행이, 소형은행 가운데서는 대구은행이 기술금융의 대출규모·질적구성·지원역량 등에서 가장 우수한 은행으로 꼽혔다. 대형은행 2위는 IBK기업은행, 소형은행 2위는 Sh수협은행이었다.

이번 조사에 은행들의 기술금융 관련 정량적 평가뿐만 아니라 지원역량 등 정성적 평가가 반영됐다. 하나은행은 기술신용대출, 지식재산권(IP) 담보대출 평가액뿐만 아니라 인력, 조직, 리스크 관리 등 정성지표에서도 모두 1위를 차지했다.

대구은행은 공급규모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고 지원역량 측면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받았다.

민간 기술평가 전문가들이 평가한 기술신용평가(TCB)역량에서는 KDB산업은행·신한은행·우리은행·하나은행·기업은행·KB국민은행·BNK부산은행이 가장 상위등급에 해당하는 레벨4를 받았다.

금융위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기술신용대출은 182조 원으로 지난해 말 163조8천억 원보다 18조2천억 원 늘었다. 2016년 말 92조9천억 원에서 2017년 말 127조7천억 원 등으로 꾸준히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전체 중소기업대출에서 기술금융이 25.8%를 차지할 정도도 비중이 커졌다. 기술신용대출 가운데 창업기업 잔액비중은 올해 1월 22.9%에서 6월 34.9%로 증가했다. 또 기술금융은 일반 중소기업대출보다 대출금리도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술금융이 은행권 여신심사시스템에 내재화될 수 있도록 기술신용평가 일원화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그동안의 성과와 한계를 점검하고 기술금융의 질적 도약을 위해 ‘테크 평가체계 개편’도 내년을 목표로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은행, 음성 ARS와 모바일 화면 결합한 ‘스마트 ARS’ 선보여
  2. 파생결합펀드 피해자대책위 "금융위의 은행 과태료 경감은 봐주기"
  3. [Who Is ?] 지성규 하나은행 은행장
  4. 하나은행, 수출기업 지원 위한 '수출e-구매론'을 은행 최초로 내놔
  5.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관련 신한금융투자 우리은행 하나은행 조사
  6. 금융위, 부동산 중심 자금을 기업으로 전환하도록 여신시스템 바꾼다
  7. 하나은행, 스마트폰뱅킹앱 '글로벌원큐'를 홍콩에도 선보여
  8. [오늘Who] 은성수, 사모펀드 규제보다 투자활성화 순기능 살린다
  9. 한국예탁결제원 사장에 금융위 출신 이명호 내정, 노조는 강하게 반발
  10. 삼성전자, 스마트폰 생산기지 베트남도 코로나19 영향받을까 ‘긴장’
TOP

인기기사

  1. 1 빅뱅과 트레저 앞세워 YG엔터테인먼트 다시 '꿈틀', 양현석 돌아올까
  2. 2 [Who Is ?] 박동욱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3. 3 충청권 공기업에 취업할 기회 커져, 대학도 취업준비 지원에 분주
  4. 4 현대중공업지주 고배당 필요한 권오갑, 현대오일뱅크 부진에 부담 커져
  5. 5 [Who Is ?] 박정원 두산 대표이사 겸 두산그룹 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