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저축보험 해지 7년 지나야 손해 안 봐, 김병욱 "제도개선 필요"

이현주 기자
2019-10-28 10:49:58
0
생명보험사 ‘빅3’로 꼽히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의 대표 저축보험상품을 해지하면 가입 이후 최소 7년이 지나야 납부한 원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저축상품의 7년 유지율은 30~40%에 그쳐 대부분의 가입자가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생보사 저축보험 해지 7년 지나야 손해 안 봐, 김병욱 "제도개선 필요"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의 대표 저축보험들의 해지 공제비율이 0%가 되는 시점은 모두 가입 이후 7년이다.

저축성 보험을 해지하면 그동안 적립한 보험료에서 해당 연도의 해지 공제비율만큼 뺀 뒤 돌려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의 ‘스마트저축보험’은 1년 안에 보험계약을 해지하면 적립된 보험료에서 19.8%를 공제한 뒤 남은 금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2년 안에 해지하면 8.2%를, 3년 안에 해지하면 4.4%를 공제한다.

삼성생명 스마트저축보험에 가입해 월 30만 원씩 납부하고 1년이 지나면 적립된 금액은 납입원금 360만 원 가운데 사업비를 제외한 334만 원으로 추산된다.

만약 스마트저축보험에 가입한 뒤 1년 안에 보험을 해지하면 334만 원에서 공제한 뒤 돌려받을 수 있는 돈은 263만 원으로 실제 납입한 금액보다 100만 원가량 적다. 가입한 지 7년이 돼서야 이 보험을 통해 원금을 회복할 수 있는 셈이다.

한화생명의 ‘스마트TV저축보험’과 교보생명의 ‘빅플러스저축보험’의 해지 공제 비율도 연차별로 다르지만 세 상품 모두 7년이 돼야 해지 공제비율이 0%가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대부분의 가입자가 원금을 회복하기 전에 보험을 해약하고 있다는 점이다.

저축보험 가입자의 30~40%만이 저축보험을 가입한 뒤 7년 이상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아직도 많은 고객이 저축보험을 ‘저축’으로 오해하고 가입한 뒤 상당한 시일이 지난 뒤에야 상품구조를 알아차리는 사례가 많다”며 “보험사가 제대로 상품을 안내하도록 유도하고 소비자 교육을 강화하는 등 금융당국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검사받은 삼성생명, 보험금 지급률 올려 '소비자보호' 발맞추나
  2. 삼성생명, 밀레니얼세대와 소통 위한 새 SNS채널 '히릿' 열어
  3. 교보생명, 사회적 가치 창출 스타트업 지원성과 알리는 행사 열어
  4. 삼성 금융계열사, 신생기업 아이디어의 사업화 지원에 힘모아
  5. 대산신용호기념사업회, 보험 전공 대학원생 대상 장학생 모집
  6. JB금융지주 디지털총괄 책임자에 박종춘, 신한은행 한화생명 거쳐
  7.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고전, 구광모 특명받은 김형남 판 다시 짜나
  8. 5G스마트폰은 LG전자에게 절호의 기회, 보급형으로 입지 회복 별러
  9. [CEO&주가] SK텔레콤 '뉴 ICT'로 밀고가는 박정호, 주가도 꿈틀댈까
  10.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4분기 반도체와 모바일 실적 선방"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2. 2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3. 3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