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저축보험 해지 7년 지나야 손해 안 봐, 김병욱 "제도개선 필요"

이현주 기자
2019-10-28 10:49:58
0
생명보험사 ‘빅3’로 꼽히는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의 대표 저축보험상품을 해지하면 가입 이후 최소 7년이 지나야 납부한 원금을 돌려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저축상품의 7년 유지율은 30~40%에 그쳐 대부분의 가입자가 손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생보사 저축보험 해지 7년 지나야 손해 안 봐, 김병욱 "제도개선 필요"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의 대표 저축보험들의 해지 공제비율이 0%가 되는 시점은 모두 가입 이후 7년이다.

저축성 보험을 해지하면 그동안 적립한 보험료에서 해당 연도의 해지 공제비율만큼 뺀 뒤 돌려받을 수 있다.

삼성생명의 ‘스마트저축보험’은 1년 안에 보험계약을 해지하면 적립된 보험료에서 19.8%를 공제한 뒤 남은 금액을 고객에게 돌려준다. 2년 안에 해지하면 8.2%를, 3년 안에 해지하면 4.4%를 공제한다.

삼성생명 스마트저축보험에 가입해 월 30만 원씩 납부하고 1년이 지나면 적립된 금액은 납입원금 360만 원 가운데 사업비를 제외한 334만 원으로 추산된다.

만약 스마트저축보험에 가입한 뒤 1년 안에 보험을 해지하면 334만 원에서 공제한 뒤 돌려받을 수 있는 돈은 263만 원으로 실제 납입한 금액보다 100만 원가량 적다. 가입한 지 7년이 돼서야 이 보험을 통해 원금을 회복할 수 있는 셈이다.

한화생명의 ‘스마트TV저축보험’과 교보생명의 ‘빅플러스저축보험’의 해지 공제 비율도 연차별로 다르지만 세 상품 모두 7년이 돼야 해지 공제비율이 0%가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문제는 대부분의 가입자가 원금을 회복하기 전에 보험을 해약하고 있다는 점이다.

저축보험 가입자의 30~40%만이 저축보험을 가입한 뒤 7년 이상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아직도 많은 고객이 저축보험을 ‘저축’으로 오해하고 가입한 뒤 상당한 시일이 지난 뒤에야 상품구조를 알아차리는 사례가 많다”며 “보험사가 제대로 상품을 안내하도록 유도하고 소비자 교육을 강화하는 등 금융당국의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외국언론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에 경제회복 V자 반등 가능성 0%"
  2. 이동빈 Sh수협은행장 연임하나,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균형 만들어
  3. SK건설, 미국에 벌금 낸 오점으로 해외수주 정부 지원받기 장담 못 해
  4. YG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높아져, "블랙핑크 글로벌 인지도 확인"
  5. 두산인프라코어, 건설현장 관리플랫폼 앞세워 코로나19 뒤 기회 키워
  6. 미국 헤지펀드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한국 바이오주 고평가"
  7. [오늘Who] 예병태, 재단장 G4렉스턴 티볼리에어에 쌍용차 희망 걸어
  8. "JYP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가능", 일본에서 데뷔 '니쥬' 관심 높아
  9.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 수소 리더십에 정부를 후원군으로 얻다
  10. 한화생명, 저금리에다 책임준비금도 늘려야 해 재무건전성 부담 커져
TOP

인기기사

  1. 1 두산솔루스는 ‘진대제펀드’ 거쳐 한화그룹으로 넘어갈 운명인가
  2. 2 [오늘Who] 김현수, 파미셀 두 번째 줄기세포치료제 상용화에 다가서
  3. 3 박남춘, 셀트리온과 손잡고 인천을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기 힘내
  4. 4 [Who Is ?]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
  5. 5 엔터테인먼트3사 주가 중 SM JYP 급등, '방탄소년단 테마주'도 강세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