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금융지주 3분기까지 순이익 급증, NH농협은행 대폭 늘어

고두형 기자
2019-10-25 14:15:26
0
NH농협금융지주가 자회사 NH농협은행의 실적 호조에 힘입어 3분기까지 순이익 1조3937억 원을 거뒀다.

NH농협금융지주는 1~3분기 누적 순이익 1조3937억 원을 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9.4% 늘었다.
 
NH농협금융지주 3분기까지 순이익 급증, NH농협은행 대폭 늘어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3분기 누적 이자이익은 5조9895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증가했다.

수익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순이자마진(NIM)은 1.79%로 1년 전보다 0.08%포인트 하락했지만 NH농협은행의 이자부자산 증가 등에 힘입어 견고한 수준을 유지했다.

순수수료이익은 7967억 원으로 지난해 3분기에 비해 8.6% 줄었다.
 
NH농협금융지주는 관계자는 “주식시장 거래대금 감소로 NH투자증권의 위탁중개수수료 수익이 감소하고 보험사의 보장성보험 영업 확대에 따른 수수료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에 순수수료이익이 줄었다”고 말했다.

9월 말 기준 총자산은 445조6천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9% 증가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9.14%,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43%로 지난해 3분기보다 1.43%포인트, 0.07%포인트 각각 높아져 수익성 개선 흐름을 이어갔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취임 이후 체질 개선을 통해 자본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러한 노력이 수익성 개선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0.78%로 집계돼 2분기보다 0.06%포인트 낮아져 건전성 지표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주요 자회사의 실적을 살펴보면 NH농협은행은 3분기 누적 순이익은 1조1922억 원으로 거둬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 증가했다.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이 고르게 늘고 대손충당금비용이 줄어 영업이익이 23.9% 늘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1조8766억 원을 냈다.

NH투자증권은 3분기 누적 순이익 3591억 원을 냈다. 1년 전보다 2.5% 증가했다. 

3분기 순이익은 806억 원으로 2분기보다 23.9% 감소했다.

NH농협생명보험은 3분기 누적 순이익 247억 원을 거둬 지난해 3분기보다 7.8% 감소했지만 NH농협손해보험은 누적 순이익 40억 원을 내 1년 전보다 42% 증가했다. 

나머지 자회사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을 살펴보면 NH농협캐피탈 402억 원, NH아문디자산운용 135억 원, NH저축은행 130억 원 등이다. 

1년 전과 비교해 NH농협캐피탈은 순이익이 3.7% 줄었지만 NH아문디자산운용(6.3%), NH저축은행(35.4%)의 순이익은 늘었다.

NH농협금융지주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경기불황 우려가 커지고 있는 만큼 안정적 경영을 통해 농업, 농촌의 발전에 기여하고 국민의 신뢰에 부합하는 금융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 최창수, 임직원들과 연탄 나눔 봉사활동
  2. NH농협금융, ‘올드’ 이미지 대신 디지털로 갈아입고 젊은층에 접근
  3. NH아문디자산운용, NH농협무역 임직원 대상 연금자산 세미나 열어
  4.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NH농협은행, LG화학 2차전지 투자금 6조 지원
  5. NH농협생명 대표 연임한 홍재은, 덩치 맞는 순이익 요구에 부담 느껴
  6. KB금융지주 목표주가 높아져, "자사주 소각은 주주친화정책의 시작”
  7. [Who Is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8. [오늘Who] 이대훈 NH농협은행장 연임, 농협 인사관행 계속 격파
  9. NH농협금융지주 부사장으로 손병환 승진, 경영기획부문장 맡아
  10. [오늘Who] 박정원, 두산중공업 재무구조 위해 두산건설 합병하나
TOP

인기기사

  1. 1 정용진 "안 팔리면 제가 먹죠", 백종원 부탁에 '못난이 감자' 30톤 구매
  2. 2 이재광, 둔촌주공 분양가 협상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 엄격기준 지킬까
  3. 3 [CEO톡톡] 입술 없으면 이가 시리다, 대한항공 조원태 남매 운명인가
  4. 4 [오늘Who] 고동진, 강하고 싼 ‘갤럭시폴드2’로 삼성전자 혁신 보인다
  5. 5 [Who Is ?] 김남호 DB손해보험 부사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