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사업 강한 민명기, 연임 성공해 롯데제과 해외매출 2조시대 여나

박혜린 기자
2019-10-24 17:41:01
0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가 내년에도 해외사업 확장에 매진할 수 있을까? 

민 대표 임기는 2020년 3월까지다. 하지만 롯데제과가 미래 성장동력으로 힘을 싣고 있는 해외사업에서 성과를 보여주고 있어 연임에 무리가 없을 것이라는 시선이 나온다. 
 
해외사업 강한 민명기, 연임 성공해 롯데제과 해외매출 2조시대 여나

▲ 민명기 롯데제과 대표이사.


24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2018년과 올해 해외 여러 유명 제과제빵기업들을 인수하면서 해외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민 대표가 2018년 1월 대표에 오른 뒤 롯데제과는 해외사업에서 제대로 속도가 나고 있다.

롯데제과는 2018년과 2019년에 걸쳐 롯데그룹의 지주사체제 전환 작업 과정에서 롯데지주로 넘어갔던 해외 제과법인들의 지분 대부분을 다시 찾아와 해외사업을 본격화할 채비를 마쳤다.

중국, 러시아 등 해외 적자기업들의 규모를 축소하며 사업을 재정비했다.

2018년 1월 인도 아이스크림 제조업체 ‘하브모어’, 같은 해 10월 미얀마 제빵업체 ‘L&M 메이슨’ 등을 품에 안으며 제과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신흥국들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민 대표의 공격적 인수합병 전략으로 롯데제과는 2019년 상반기 기준으로 해외 9개 국가에 진출해 모두 27개의 현지 생산공장을 구축했다.

이경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제과가 글로벌 제과회사로 도약하고 있다”며 “해외에 국내 규모에 맞먹는 롯데제과가 하나 더 있는 셈”이라고 바라봤다.

롯데제과는 2018년 해외사업 매출이 2017년보다 10.5% 늘었다. 아직 국내사업 매출과 비교해 3분의 1정도의 규모지만 성장세가 확연하다. 

외형 성장뿐 아니라 수익성 부분에서도 긍정적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하브모어, L&M 메이슨 등 롯데제과가 인수한 업체들은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은 브랜드들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롯데제과의 인수로 생산 및 마케팅 기술이 발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증권가는 롯데제과 해외법인들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2022년까지 해마다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민 대표는 2022년까지 롯데제과 전체 매출에서 해외 매출비중을 50% 이상으로 늘리겠다는 목표를 세워뒀다.

롯데제과가 2022년 목표 매출을 4조 원으로 잡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해외 매출 2조 시대를 열겠다는 계획인 셈이다.

롯데제과는 2018년 해외사업에서 매출 약 7천억 원을 냈다. 목표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해외사업부분의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는 민 대표의 연임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민 대표는 1985년 롯데제과 건과영업부에 입사한 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롯데제과 인도법인인 롯데인디아 법인장을 맡아 해외시장 경험을 쌓았다.

국내에서도 해외전략부문장을 지내며 ‘해외사업 전문가’라는 평가를 들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현재 해외시장에서는 현지화를 통한 사업 안정화에 힘을 쏟고 있는 단계”라며 “이미 진출한 국가들에서는 현지 제빵제과기업의 제품과 함께 초코파이, 빼빼로 등 해외시장에서도 통할만한 제품들로 시장 안착에 집중하면서 새로운 시장 개척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위기경영체제 들어간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마무리 기약 어렵다
  2. 롯데쇼핑 롯데지주 주가 초반 하락, 롯데쇼핑 점포 정리에도 실적 우려
  3. 롯데지주 572억 규모 현금배당 결정, 보통주 800원 우선주 850원
  4. 우리카드 대표 '1년 더' 정원재, 카드업황 악화에 사업다각화 공들여
  5. 김성훈, 락앤락 조직정비와 실적반등 성공해 대표 연임 '청신호'
  6. 농협금융 아는 농협회장 이성희, 김광수 금융지주 회장 재신임할까
  7. 도로공사와 SK건설, 카자흐스탄 알마티 도로 건설사업 금융약정 끝내
  8. [오늘Who] '과다겸직' 신동빈, 구조조정 롯데쇼핑 등기이사 유지하나
  9. [Who Is ?]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
  10. 한화디펜스 수출 속도내는 이성수, 한화 방산 다음 리더로 입지 넓혀
TOP

인기기사

  1. 1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캐나다 호주 해양일감 외나무다리 수주전
  2. 2 GS건설, 코로나19 접촉의심자 나와 일부 직원 재택근무 조치
  3. 3 에너토크 비에이치아이 보성파워텍 주가 초반 급등, 원전 수출 수혜
  4. 4 주택도시보증공사 심사기준 변경으로 둔촌주공 일반분양가 높아지나
  5. 5 [CEO&주가] 현대상선 흑자전환 길 찾다, 배재훈 주가 상승도 자신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