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쉘과 LNG운반선 최대 8척 건조의향서 체결”

강용규 기자
2019-10-24 10:31:19
0
현대중공업이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을 최대 8척 수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3일 “네덜란드 에너지회사 쉘이 현대중공업과 최대 8척의 LNG운반선 건조의향서(LOI)를 체결했다”며 “빠르면 10월 안에 발주가 확정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현대중공업, 쉘과 LNG운반선 최대 8척 건조의향서 체결”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 <현대중공업>


선박의 사양이나 건조가격, 인도기한 등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현대중공업이 정확히 몇 척의 LNG운반선을 수주하게 될 지를 놓고 여러 의견이 나왔다.

트레이드윈즈는 조선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일부 관계자는 쉘이 확정물량 4척, 옵션물량 4척의 형태로 선박을 발주할 것으로 전망하는 가운데 다른 쪽에서는 확정물량만 8척 발주할 것으로 내다본다”며 “8척을 넘는 발주를 예상하는 관계자도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한국 조선사가 건조하는 LNG운반선의 1척당 건조가격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며 쉘이 현대중공업의 도크 슬롯을 빠르게 잡기 위해 이미 선주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알렸다.

이에 앞서 10일 삼성중공업은 말레이시아 선박회사 MISC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1척당 2억300만 달러에 수주했다. 이는 기존에 가장 높은 건조가격으로 알려졌던 1억9600만 달러보다 비싸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NG운반선 발주 100척 몰려온다, 조선3사 수주 기대 가득 부풀어
  2. 현대삼호중공업, 유럽 선사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 1척 수주
  3. 현대미포조선, 팬오션의 석유화학제품운반선 4척 수주
  4.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그리스 선사의 LNG벙커링선 2척 수주할 듯”
  5. [오늘Who] 임병용, GS건설 자이 파워로 도시정비사업 1위 탈환 의욕
  6. 한국카본, 현대삼호중공업에 보냉재 316억 규모 공급계약
  7. [오늘Who] 현대건설 디에이치 강화, 박동욱 한남3구역에서 설욕하나
  8. [Who Is ?]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9. 현대일렉트릭 대표에 조석,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지내
  10.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TOP

인기기사

  1. 1 정세균 이광재 김부겸 김두관, 총선 뒤 대선주자 이낙연 대항마 되나
  2. 2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3. 3 [Who Is ?] 윤여철 현대자동차 정책개발담당 부회장
  4. 4 [Who Is ?]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5. 5 지역난방공사, '남는 열' 거래계약 맺어 에너지 효율 높인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