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그룹, 자금세탁 방지 위한 계열사 공통 준수기준 마련

감병근 기자
2019-10-23 11:08:56
0
우리금융그룹이 자금세탁 방지를 위한 계열사 공통 준수기준을 마련했다. 

우리금융그룹은 국내 금융그룹 최초로 그룹통합 자금세탁방지 체계인 '그룹AML/CFT정책'을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우리금융그룹, 자금세탁 방지 위한 계열사 공통 준수기준 마련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국내 금융그룹의 계열사는 다양한 업종으로 구성돼 자금세탁 방지(AML), 테러자금 조달방지(CFT) 등의 내부통제 수준에 편차가 있다.

그룹AML/CFT정책은 우리금융그룹의 각 계열사가 자금세탁 방지업무를 수행할 때 일관되게 지켜야 하는 최소 준수기준이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러한 공통 가이드라인이 계열사별 관리역량을 상향 평준화해 그룹의 전체적 리스크 통제수준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리금융그룹은 그룹AML/CFT정책 구축을 위해 상반기 우리은행 등 계열사가 함께 참여하는 태스크포스도 구성했다.

그룹AML/CFT정책'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권고사항과 최근 개정된 국내 관계 법령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우리금융지주 관계자는 "그룹 차원의 자금세탁 방지 통합정책의 성공적 정착을 통해 변화하는 글로벌 금융환경 및 새로운 유형의 자금세탁 위험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대외적 신뢰도를 향상시켜 앞으로 글로벌 선진 금융그룹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2. 우리금융그룹, 특성화고 학생 대상으로 진로탐색 멘토링 진행
  3. 우리은행 베트남 다낭지점 열어, 손태승 "베트남 외국계은행 1등 목표"
  4. 우리금융 장애인 스포츠선수 육성 지원, 손태승 “소외이웃 위한 나눔”
  5. 우리은행, 개인사업자 위한 모바일 전용 대출상품 내놔
  6. [오늘Who] 우리은행 임원인사 예정대로, 손태승 조직안정 방점찍나
  7. [Who Is ?] 정원재 우리카드 대표이사 사장
  8. 롯데카드 본부장 인사, 석동일 박익진 구영우 영입하고 박두환 승진
  9. 윤석헌, '관치 논란' 의식해 우리은행 KEB하나은행 제재수위 낮출까
  10. 자금력 좋은 새 주인 맞는 아시아나항공, 항공산업 재편 촉매제 되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