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 하향, 각종 악재로 비은행 강화에 부담 안아

이현주 기자
2019-10-23 09:08:39
0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파생결합증권(DLF) 대규모 손실 사의 악재가 비은행부문 강화 전략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 하향, 각종 악재로 비은행 강화에 부담 안아

▲ 손태승 우리금융지주 회장 겸 우리은행장.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23일 우리금융지주 목표주가를 기존 1만7천 원에서 1만6천 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은 중립(HOLD)를 유지했다. 

22일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1만2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 연구원은 “파생결합증권(DLF) 대규모 손실,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등의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금융지주의 비은행부문 강화 전략에 제약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바라봤다. 

우리은행은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하락 등에도 영향을 받아 실적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우리은행의 2019년 연결기준 순이익은 1조8790억 원으로 2018년보다 7.6%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전반적 금융업황 악화로 증권사, 보험사 등의 인수가격이 하락한 점은 우리금융지주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우리금융지주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1조609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43.1%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우리금융 경영전략 워크숍, 손태승 “코로나19가 낳은 변화는 새 기회”
  2. 은행 기관영업 출혈경쟁 없다, 저금리에 예대마진 줄자 실익 우선
  3. [HotJobs 100] 비즈니스피플이 엄선한 오늘의 채용-7월9일
  4. 공항공사 도로공사 토지주택공사, 하늘 나는 차는 '내 사업' 앞다퉈
  5.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 타고 중대형전지 가파른 성장"
  6. 조용병 위기의식, 신한금융 경영진과 포스트 코로나19 머리 맞댄다
  7. 최태원 정의선 만남, 현대차 SK 전기차 넘어 미래 모빌리티 손잡나
  8. 대만 TSMC가 퀄컴 새 AP 생산 맡아, 삼성전자는 추격 더욱 어려워져
  9.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10. SK하이닉스, 삼성전자 마이크론 반도체 2분기 깜짝실적 바통 이어받나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마스크형 공기청정기 특허 공개, 접히는 형태로 휴대 편리
  2. 2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3. 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4. 4 씨젠,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키트 매출 내년까지 증가 가능
  5. 5 HMM 초대형컨테이너선 잇단 만선, 운임도 좋아 흑자전환 기대 품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