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지주 목표주가 하향, "은행업황 악화로 신한은행 실적 감소"

이현주 기자
2019-10-23 08:48:45
0
신한금융지주 목표주가가 떨어졌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은행업황 악화로 신한은행의 실적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신한금융지주 목표주가 하향, "은행업황 악화로 신한은행 실적 감소"

▲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서영수 키움증권 연구원은 23일 신한금융지주 목표주가를 기존 5만9천 원에서 5만8천 원으로 낮춰 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2일 신한금융지주 주가는 4만3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 연구원은 “신한금융지주는 3분기 실적이 직전 분기보다 감소했을 것”이라며 “순이자마진(NIM) 하락으로 신한은행의 이자부문 수익이 줄어든 데다 파생결합증권(DLS) 영향으로 신한금융투자의 수익도 부진할 것이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준금리 인하로 은행업황이 악화하고 있다. 

은행끼리 대출금리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데다 자산관리 및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부문의 수익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은행의 2019년 연결기준 순이익은 1조9440억 원으로 2018년보다 8.2%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신한금융지주는 수익 다각화가 잘 이뤄져 있는 만큼 다른 은행지주들과 비교해 타격을 덜 입을 것으로 보인다. 

서 연구원은 “신한금융지주는 수익구조 다변화가 잘 돼 있어 은행부문의 이익 부진 영향을 상대적으로 적게 받을 것”이며 “해외부문 강화 등으로 장기적 성장동력을 확보한 점도 긍정적으로 본다”고 바라봤다. 

산한금융지주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순이익 3조337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5.7%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조용병 김정태, 신한금융 하나금융 힘합쳐 해외 인수합병 '큰 손' 되나
  2. 신한은행, 인공지능 활용해 편의성 높인 고객상담서비스 도입
  3. 신한은행, 모바일 자산관리 '마이자산' 이용자에 현금 증정행사
  4. 신한은행, 신한카드 11번가와 손잡고 우대금리 주는 정기예금 내놔
  5. 신한금융투자, 조용병 의지 담아 초대형투자은행 진출 재시동 거나
  6. 신한은행, 디지털채널 이용 고자산고객 위해 언택트 세미나
  7. LG유플러스, 신한금융그룹 공통 메시징사업 주요사업자로 선정돼
  8. 신한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 공로로 소상공인연합회 감사패 받아
  9. 신한은행 오렌지라이프, 능률협회의 서비스품질 ‘우수콜센터’에 뽑혀
  10. 라임자산운용 '배드뱅크' 최대주주로 신한은행이나 신한금융투자 유력
TOP

인기기사

  1. 1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장중 모두 올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진전
  2. 2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3. 3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4. 4 쌍용건설 코로나19 위기에도 해외사업 순항, 최대주주 UAE 덕 봐
  5. 5 신격호 유산 상속 본격화, 일본 롯데 지분과 신유미 상속분 향배 주목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