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황교안 계엄문건’ 의혹 제기한 임태훈 고발

이상호 기자
2019-10-22 18:46:22
0
한국당, ‘황교안 계엄문건’ 의혹 제기한 임태훈 고발

▲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이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017년 촛불집회 당시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계엄령 문건 작성에 황교안 대표가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을 고발했다.

자유한국당은 22일 임 소장을 군사기밀보호법 위반,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임 소장은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계엄령 문건 원본을 입수했다”며 “황 대표가 관련 논의에 가담했을 가능성이 있는데 검찰이 이 부분을 부실하게 수사했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문건은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것으로 계엄군의 배치장소를 비롯해 계엄군 부대별 기동로, 기동방법 등 세부적 사항까지 마련돼 있다.

임 소장은 “당시 국가안전보장회의 의장은 대통령 권한대행인 황 대표로 황 대표는 권한대행 직무개시 이후 세 차례 국가안전보장회의에 참석했다”며 “시기적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촛불집회 관련 군 개입 필요성과 관련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22일 자유한국당 의원총회를 마친 뒤 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며 “고소나 고발 등 사법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임 소장은 자유한국당의 고발을 놓고 “황 대표가 계엄령 문건을 몰랐다면 왜 몰랐는지를 밝혀야 하는데 몰랐다면 무능한 것이고 알았다면 내란예비음모죄에 해당한다”며 “이러니 저러니 외통수이기 때문에 법적 조치를 취해준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총선 인물영입 불붙어, 이해찬은 ‘관료출신’ 황교안은 ‘반문인사' 눈독
  2. 나경원, 패스트트랙 충돌 관련해 검찰에서 조사받아
  3. 나경원 “한미동맹 절벽 끝에 놓여, 청와대 안보실장 정의용 물러나야”
  4. '감정평가 오해 소지' 한국감정원 이름변경 추진, 노조는 거세게 반발
  5. 문재인 여야5당 대표와 비공개 만찬, 국정현안 논의 가능성
  6. 제너시스BBQ “회장 윤홍근의 폭언과 욕설은 검찰에서 허위로 판명”
  7. 여야 의원 157명,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 결의안’ 발의
  8. [Who Is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9.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10. [Who Is ?] 주재중 하나생명 대표이사 사장
TOP

인기기사

  1. 1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2. 2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3. 3 해외언론 “엔비디아, 삼성전자에 7나노급 GPU 생산 맡겨”
  4. 4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5. 5 [Who Is ?]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장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