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최석철 기자
2019-10-22 08:19:13
0
CJ제일제당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3분기에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부문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익성이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사장.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2일 CJ제일제일 목표주가를 42만9천 원에서 37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21일 CJ제일제당 주가는 22만9천 원에 거래됐다.

박 연구원은 “3분기에는 2분기보다 대다수 사업부문에서 수익성 하락요인이 나타났다”며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장환경이 열악한 가운데 빠른 회복 또한 낙관하기 어렵다”고 봤다.

CJ제일제당은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5조8867억 원, 영업이익 2378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1년 전보다 매출은 1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0% 감소한 것이다.

식품부문은 슈완스 인수효과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크게 악화된 것으로 추정됐다.

박 연구원은 “1년 전보다 식품부문 매출은 48% 늘어났지만 영입이익은 15% 감소한 것으로 예상된다”며 “슈완스 인수효과를 제외하면 매출은 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1% 줄었을 것”이라고 봤다.

주요 원재료 투입가격 상승 및 진천공장 고정비 부담 등으로 식품부문의 수익성은 1년 전보다 4.2%포인트 낮아진 5.4%로 추정됐다.

바이오부문의 수익성도 주요 아미노산의 판매가격 하락으로 0.5%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생물자원부문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이어지고 있다.

박 연구원은 “다만 CJ제일제당이 급격한 수익성 악화에 문제의식을 지니고 이익체력 개선에 힘쓰고 있다는 점”이라며 “장기적으로 수익성 부진의 막바지에 이른 만큼 2020년을 바라보며 점진적 주식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CJ제일제당, 겨울 성수기 맞아 ‘베트남 쌀국수’와 ‘사천 마라탕면’ 내놔
  2. CJ제일제당, '비비고 군교자' 출시 2달 만에 매출 30억 올려
  3. CJ제일제당 3분기 매출 늘어, 자체사업만 보면 영업이익은 대폭 줄어
  4. "삼양식품 주가 오를 힘 다져", 해외매출 계속 늘어 높은 수익성 유지
  5. "SK 주가 오를 힘 충분", 자회사들 실적 좋고 SK바이오팜도 상장 앞둬
  6. 문재인, 홍남기에게 “K뷰티산업 육성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7. 대한항공,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둔화로 3분기 영업이익 급감
  8. [오늘Who] 농협 순혈주의 깬 강성빈, NH벤처투자에서 보일 솜씨 궁금
  9. [Who Is ?]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이사
  10.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