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최석철 기자
2019-10-22   /  08:19:13
CJ제일제당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3분기에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부문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익성이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사장.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2일 CJ제일제일 목표주가를 42만9천 원에서 37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21일 CJ제일제당 주가는 22만9천 원에 거래됐다.

박 연구원은 “3분기에는 2분기보다 대다수 사업부문에서 수익성 하락요인이 나타났다”며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장환경이 열악한 가운데 빠른 회복 또한 낙관하기 어렵다”고 봤다.

CJ제일제당은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5조8867억 원, 영업이익 2378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1년 전보다 매출은 1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0% 감소한 것이다.

식품부문은 슈완스 인수효과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크게 악화된 것으로 추정됐다.

박 연구원은 “1년 전보다 식품부문 매출은 48% 늘어났지만 영입이익은 15% 감소한 것으로 예상된다”며 “슈완스 인수효과를 제외하면 매출은 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1% 줄었을 것”이라고 봤다.

주요 원재료 투입가격 상승 및 진천공장 고정비 부담 등으로 식품부문의 수익성은 1년 전보다 4.2%포인트 낮아진 5.4%로 추정됐다.

바이오부문의 수익성도 주요 아미노산의 판매가격 하락으로 0.5%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생물자원부문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이어지고 있다.

박 연구원은 “다만 CJ제일제당이 급격한 수익성 악화에 문제의식을 지니고 이익체력 개선에 힘쓰고 있다는 점”이라며 “장기적으로 수익성 부진의 막바지에 이른 만큼 2020년을 바라보며 점진적 주식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이 기사는 꼭!

  1. CJ제일제당 대상을 상대로 100억대 소송, "라이신 기술 특허침해"
  2. CJ제일제당, 대한민국 디자인대상에서 디자인경영부문 대통령상 받아
  3. CJ제일제당, 공식 온라인몰 CJ더마켓의 프리미엄 멤버십제도 개편
  4. [채널Who] CJ제일제당 주가 코로나19 승자, 강신호 미국 공략 더 강화
  5. 한국철강 목표주가 높아져, "철근 수요 회복해 영업이익 대폭 늘어"
  6. CJ제일제당 내년에도 가공식품 호조 예상, 아미노산 매출도 성장세
  7. 포스코케미칼 2차전지소재 매출증가 가팔라져, 생산 증설효과 나타나
  8. [오늘Who] 하나금융투자 실적 신기록, 이진국 지주에서 존재감 커져
  9. 문재인, 미국 권력교체기 북한정책 공백에 ‘한반도 운전자’ 기회 잡는다
  10. [오늘Who] 한국GM 사장 카젬, GM본사와 산업은행 샌드위치 처지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