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최석철 기자
2019-10-22 08:19:13
0
CJ제일제당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3분기에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사업부문에서 어려움을 겪으면서 수익성이 악화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CJ제일제당 목표주가 낮아져, "대부분 사업에서 수익성 어려움"

▲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 사장.


박은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22일 CJ제일제일 목표주가를 42만9천 원에서 37만 원으로 낮췄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21일 CJ제일제당 주가는 22만9천 원에 거래됐다.

박 연구원은 “3분기에는 2분기보다 대다수 사업부문에서 수익성 하락요인이 나타났다”며 “가공식품 해외부문을 제외한 대부분의 시장환경이 열악한 가운데 빠른 회복 또한 낙관하기 어렵다”고 봤다.

CJ제일제당은 3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5조8867억 원, 영업이익 2378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1년 전보다 매출은 19%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0% 감소한 것이다.

식품부문은 슈완스 인수효과에도 불구하고 수익성은 크게 악화된 것으로 추정됐다.

박 연구원은 “1년 전보다 식품부문 매출은 48% 늘어났지만 영입이익은 15% 감소한 것으로 예상된다”며 “슈완스 인수효과를 제외하면 매출은 8%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21% 줄었을 것”이라고 봤다.

주요 원재료 투입가격 상승 및 진천공장 고정비 부담 등으로 식품부문의 수익성은 1년 전보다 4.2%포인트 낮아진 5.4%로 추정됐다.

바이오부문의 수익성도 주요 아미노산의 판매가격 하락으로 0.5%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생물자원부문 역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이어지고 있다.

박 연구원은 “다만 CJ제일제당이 급격한 수익성 악화에 문제의식을 지니고 이익체력 개선에 힘쓰고 있다는 점”이라며 “장기적으로 수익성 부진의 막바지에 이른 만큼 2020년을 바라보며 점진적 주식 매수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신현재 재무구조 개선 강한 의지, CJ제일제당 유휴자산 빠르게 매각
  2. "CJ제일제당 주가 상승 예상", 자산효율화와 재무구조 개선작업 순항
  3. CJ제일제당, CJENM에 CJ인재원 부지 절반을 530억에 매각
  4. CJ제일제당, 가양동 부지 매각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 선정
  5. CJ제일제당 대리점과 공정거래 협약, 강신호 "상생모델 만든다"
  6.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7. "콜마비앤에이치 주가 상승 예상", 건강기능식품 판매호조 지속
  8. 아시아나항공 매각에서 박삼구의 내부거래 하청노동자 고용 복병되나
  9. '맘스터치'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내부 반발에 회사 매각 고전
  10. 에이프로젠을 유니콘기업으로 키운 김재섭, 제2의 셀트리온 넘본다
TOP

인기기사

  1. 1 정기선, 현대중공업의 사우디아라비아 LNG운반선 수주 진두지휘하나
  2. 2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3. 3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4. 4 동물구충제 '펜벤다졸' 품귀, 제일바이오 주가 상승에 '불편한' 시선도
  5. 5 소형SUV 강자 기아차 셀토스, 내년은 현대차 새 투싼과 한판 붙어야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