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공기관의 5년간 토지보상금 22조, 민경욱 “합리적 대안 필요”

이규연 기자
2019-10-21 18:36:46
0
국토교통부 아래 공공기관들이 최근 5년 동안 토지보상금 22조 원 이상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토교통부 아래 공공기관 6곳의 자료를 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 공공기관들이 2015년~2019년 8월 동안 지급한 토지보상금은 전체 22조1084억 원으로 집계됐다. 
 
국토부 공공기관의 5년간 토지보상금 22조, 민경욱 “합리적 대안 필요”

▲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민 의원이 자료를 받은 공공기관 6곳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도로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감정원, 한국공항공사다.

이 공공기관들의 토지보상금 지급액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5년 4조3341억 원, 2016년 4조5953억 원, 2017년 4조78억 원, 2018년 5조7217억 원이다. 2019년 1~8월은 누적 3조4495억 원이다. 

기관별로 보면 토지주택공사 10조6220억 원, 한국감정원 6조9426억 원, 한국도로공사 2조7564억 원, 철도시설공단 1조7136억 원, 인천국제공항공사 377억 원, 한국공항공사 361억 원 순이다.

토지보상금을 가장 많이 받은 개인은 경기도 평택시 장안동 일대의 땅을 보유한 김모씨로 확인됐다. 한국감정원이 김씨에게 244억 원을 보상했다. 

토지보상금을 가장 많이 받은 단체(법인과 종중 등)는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의 판교창조경제밸리 사업지구를 소유한 A법인이었다. 토지주택공사가 A법인에 2880억 원을 보상했다.

민 의원은 “천문학적으로 풀린 토지보상금이 부동산으로 다시 흘러들어 땅값과 집값을 끌어올리는 등 부동산시장 과열을 부른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는 토지보상금의 부작용을 막기 위해 현금 대신 땅으로 보상하는 ‘대토보상’을 활성화할 방침을 세웠지만 토지 주인들의 반발이 심한 만큼 합리적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토지주택공사, 평택고덕과 청주동남의 사회임대주택 사업자 공모
  2. 토지주택공사 사회적 가치 창출로 대통령표창, 변창흠 "더 새롭게"
  3. 토지주택공사, '드론의 날' 열어 건설분야 드론 확산 지원
  4. 토지주택공사 베트남 지방정부와 손잡아, 변창흠 "현지진출 지원"
  5. 문태곤, 강원랜드의 자회사 통한 정규직 전환 순탄하지 않아
  6. 손창완, 한국공항공사의 '정규직된 자회사 직원' 처우 불만에 곤혹
  7. 구본환, 인천공항공사 정규직 전환 때 채용비리 근절에 팔걷어
  8. 한국당 사무총장에 한선교, 전략기획부총장에 추경호
  9. 김연철, 꽉 막힌 금강산관광 풀기 위한 미국 방문 길도 ‘가시밭길’
  10. 제주항공, 항공업황 악화 속 보잉 항공기 동체균열 복병 만나 더 '고전'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