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윤준영 기자
2019-10-21 18:03:44
0
[오늘Who] 국감 궂은 일 도맡은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후보 굳히나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종합 국정감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이 국정감사에 또 한 번 나와 하나금융그룹을 대표하는 역할을 맡았다.

함 부회장은 국정농단, 채용비리 등 각종 악재가 터질 때마다 궂은 일을 도맡아 오면서 차기 회장후보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를 삼을 수도 있다. 

21일 함 부회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종합 국정감사의 증인석으로 걸어 들어가며 여유로운 미소를 띄었다. 

이번 ‘파생결합상품 사태’는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에 이어 함 부회장까지 증인으로 채택됐을 만큼 중대한 사안이지만 크게 동요하지 않는 듯 보였다.

2017년 KEB하나은행이 '국정농단'에 휘말렸을 당시에도 증인으로 출석한 데다 그간 채용비리, 금융 당국과 갈등 등 여러 사건들을 거치면서 '단련'이 된 탓으로 보인다.

하지만 국감장에 들어서자마자 함 부회장의 웃음기는 사라졌다. 추혜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 등 여당과 야당 할 것 없이 함 부회장을 지목하며 여러 질문들을 쏟아냈기 때문이다.

특히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하나은행의 리스크관리, 시스템 미비, 전산자료 삭제 등 이번 파생결합상품 사태와 관련한 지적 외에도 함 부회장과 관련한 채용비리, 국정농단 등 이미 한 차례 지나간 이슈들까지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이와 관련해 함 부회장은 연신 “안타깝고 죄송할 따름”이라며 한껏 자세를 낮췄다.  

함 부회장은 하나금융그룹 내부에서 '포스트 김정태'로 유력하게 거명되는 자타공인 2인자다. 이번 파생결합상품 사태를 놓고도  하나금융그룹을 대표해 ‘뭇매’를 맞게 되면서 입지를 더욱 단단히 할 것이란 말이 나온다.

함 부회장이 올해 금융권 최대 이슈이자 하나금융그룹 최대 악재인 파생상품 사태 관련 ‘해결사’로 자의든 타의든 또 다시 나선 것이기 때문이다.  

함 부회장은 하나은행이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렸을 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순실씨와 친분이 있는 이상화 전 하나은행 본부장의 승진을 두고 “내가 지시한 것”이라며 총대를 멨고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재판도 받고 있다.

지난해 말 함 부회장은 행장 연임에 성공할 것으로 유력하게 점쳐졌지만 스스로 연임 포기의사를 나타내며 금융당국과 하나금융그룹의 관계 개선에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하나금융그룹이 위기에 내몰렸을 때마다 ‘희생'하는 면모를 보인 셈이다.  

함 부회장은 그룹 안팎으로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지난해 말 연임을 스스로 하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조직을 위한 길”이라고 적극 강조하며 긍정적 이미지도 쌓았다.

다만 함 부회장이 채용비리 사건에 휘말려있다는 점은 다음 회장에 오르는 데 변수로 꼽힌다. 올해 말로 예상되는 채용비리 재판결과에서 무혐의 판결을 받아야 회장후보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다.

함 부회장은 이번 국감에서 사퇴할 생각이 있냐는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짧게 대답했다.

하나금융그룹의 다음 회장 인사는 2021년 3월로 예정돼있다. 김 회장은 2021년이면 만 70세가 돼 내부 규칙상 연임할 수 없다. 함 부회장은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등과 더불어 유력한 차기 회장후보로 거명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지주 회장 내년 3월 선임 앞두고 후계 승계구도 윤곽 잡혀가
  2. 메리츠화재, 저소득가구 중증질환자 위한 치료비 3억 기부
  3. 오익근 대신증권 신뢰회복 온힘, 라임펀드 피해자 달랠지는 미지수
  4. 하나금융지주 코로나19에도 순이익 호조, 중간배당 규모에 시선몰려
  5. 정의선 주도 ‘전기차 동맹', SK와 LG 배터리 다툼 해결의 실마리 되나
  6. [오늘Who] 환경운동가 박재현, 수자원공사 맡아 환경단체 비판 뼈아파
  7. 두산밥캣 목표주가 상향, "미국 건설경기 회복에 매각 가능성도 있어"
  8. 최정우, 포스코 새 성장동력 2차전지소재 물량과 품질 모두 속도전
  9. SK 목표주가 높아져, "SK바이오팜에 이어 자회사 기업공개 추가 기대"
  10. 구광모 2년 인재영입에 공들여, LG그룹 곳곳에 순혈주의 무너지다
TOP

인기기사

  1. 1 박남춘, 셀트리온과 손잡고 인천을 바이오산업 메카로 만들기 힘내
  2. 2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3. 3 정의선 쉼없는 외부 인재영입, 현대차 사업체질을 어느덧 바꿔놓다
  4. 4 SK바이오팜 주식에 개미 몰려들어, 삼성바이오로직스 학습효과인가
  5. 5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