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탄력근로제 단위 6개월로 확대하면 상당수 기업은 문제해결”

이상호 기자
2019-10-21 17:47:25
0
박영선 “탄력근로제 단위 6개월로 확대하면 상당수 기업은 문제해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연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20년 주52시간제의 확대적용과 관련해 탄력근로제의 단위기간을 늘려 잡으면 상당수 기업들의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고 바라봤다.

박 장관은 2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종합감사에서 주52시간제 확대적용을 놓고 “연착륙을 유도하고 있는데 중소기업은 2교대를 3교대로 바꿔야 하는 문제가 있다”며 “탄력근로제의 단위기간을 6개월로 하면 상당수 기업들의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52시간제가 중소기업에 부담이 된다며 이에 대한 박 장관의 생각을 질문한 데 답변한 것이다.

주52시간제는 현재 300인 이상 기업에 적용되고 있으며 2020년부터 50~299인 중소기업에 적용이 확대된다.

탄력근로제는 다른 날의 노동시간을 줄여 특정일의 노동시간을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일정 기간 내 평균 노동시간을 법정노동시간에 맞추도록 해 주52시간제를 보완하는 제도다.

탄력근로제의 단위기간을 현재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리는 안이 최근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의결됐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의원이 "최저임금을 기업 규모별로 차등적용할 수 있느냐"고 질의하자 박 장관은 “규모가 작은 사업장이 최저임금을 적게 주면 일시적으로는 도움이 되지만 장기적으로 유능한 인력을 확보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다”며 “비용 대비 생산성 문제 등 일장일단이 있어 좋은 제도로 정착될 수 있느냐를 놓고 깊이 생각해 봐야 한다”고 대답했다.

연기금의 벤처투자 비중이 낮다는 강길부 무소속 의원의 지적에 박 장관은 “국민연금의 벤처투자 비중은 매년 늘고 있지만 아직 다른 나라에 비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더 확대돼야 한다고 보고 국민연금과 더 소통해 이 부분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위안부 모독 논란이 불거진 유니클로의 광고를 놓고는 “굉장히 화가 나는 일”이라며 “문화체육관광부나 방송통신위원회 등 관련 부처와 한 번 상의를 해 보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미 연합공중훈련 전격 연기, 정경두 “항구적 평화정착 노력 뒷받침”
  2. 지소미아 종류 앞두고 한일 국방장관 회담, 정병두 "원론적 수준 얘기"
  3. 신한카드, 업무 효율화 노하우 담은 매뉴얼을 임직원에게 배포
  4. 정경두 “합리적 분담금 책정돼야”, 미국 국방장관 “분담금 더 부담해야”
  5. 김연철, 꽉 막힌 금강산관광 풀기 위한 미국 방문 길도 ‘가시밭길’
  6. [오늘Who] 현대아산 1년 배국환, 안갯속에서 금강산 가는 길 찾다
  7. KEB하나은행 중기부와 소재부품장비산업 지원, 지성규 "성장 기대"
  8. [Who Is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9. 엔씨소프트 북미사업 맡은 윤송이, 본사 지원에 성과내기 총력
  10. SM엔터테인먼트, '따로 또 같이' 슈퍼엠 운용으로 미국진출 성공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메지온 에이치엘비, SK바이오팜 이어 미국 식품의약국 문턱 넘을까
  4. 4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5. 5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