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애경그룹,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아시아나항공 인수 위한 컨소시엄 구성

조장우 기자
2019-10-21   /  16:46:06
애경그룹이 사모펀드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했다.

애경그룹은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한 본입찰에 각각 전략적 투자자(SI)와 재무적 투자자(FI)로 참여한다고 21일 밝혔다.
 
애경그룹,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아시아나항공 인수 위한 컨소시엄 구성

▲ 채형석 애경그룹 총괄부회장.


애경그룹은 다수의 재무적 투자자(FI)와 협의를 이어온 끝에 과거 협업 경험이 있는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손잡기로 결정했다.

스톤브릿지캐피탈은 2017년 애경산업 지분 10%를 투자한 적이 있다.

스톤브릿지캐피탈 관계자는 “애경그룹은 치열한 국내외 항공업황에서도 제주항공을 국내 1등 저비용항공사(LCC)로 키워왔다”며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조기에 정상화시킬 최고의 파트너라고 판단해 컨소시엄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애경그룹 관계자는 “세계 항공사의 인수합병 사례를 돌아볼 때 항공사 운영경험이 없는 회사가 항공사를 인수한 전례가 없다”며 “제주항공을 보유하고 있는 애경그룹이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것이 세계적 흐름에도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이 기사는 꼭!

  1. KDB산업은행 "항공산업 구조개편 효율적 지원 위해 한진칼에 투자"
  2. 금융위 부위원장 도규상 "대한항공의 아시아시아항공 합병은 불가피"
  3. 한진그룹 "산업은행과 이면계약 없다, 한진칼 신주발행 외 대안 없어"
  4. 조원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통합 기로, 가처분에 경영권도 달려
  5. 산업은행 "통합 대한항공 성과 못 내면 조원태 퇴진, 주식 담보잡아"
  6. KCGI, 한진칼 유상증자 관련 "산업은행이 사법부 협박해서는 안 돼"
  7. KCGI 조현아 반도 주주연합, 한진칼 지분 확보 위한 자금 마련 총력
  8. KCGI "산업은행이 항공업 재편의 대안 무시하고 조원태 경영권 보장"
  9. 산업은행, 대한항공과 통합 놓고 아시아나항공 노조에 대화 요청
  10. KCGI "산업은행의 아시아나항공 매각 존중하지만 공론화 거쳐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