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액 11개월째 감소,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진

조충희 기자
2019-10-21 14:24:59
0
9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액 11개월째 감소,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부진

▲ ICT 산업 및 전체 산업 수출입 동향. <산업통상자원부>

9월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줄면서 11개월째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1일 내놓은 ‘2019년 9월 ICT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한국의 9월 정보통신기술 분야 수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0% 줄어든 158억1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정보통신기술 분야의 전년 대비 월간 수출액은 2018년 11월부터 11개월째 계속 줄어들고 있다.

9월 품목별 수출액을 살펴보면 반도체 수출액은 지난해 9월보다 32.5% 감소한 85억8천만 달러로 조사됐다. 메모리반도체 단가가 떨어지고 수요가 둔화된 것이 반도체 수출액 감소의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다만 반도체 가운데 시스템반도체의 수출액은 역대 최고치인 24억4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위탁생산(파운드리) 수출이 늘면서 수출액이 지난해 9월보다 6.6% 증가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액은 20억5천만 달러로 2018년 9월보다 20% 줄었다. 중국기업들이 디스플레이를 과잉공급해 단가가 낮아졌고 한국기업들이 LCD패널 생산량을 줄였기 때문이다.

휴대전화 수출액은 11억8천만 달러로 2.8% 늘었다. 새로운 고급 스마트폰들이 출시돼 해외 생산공장의 부품 수요가 늘었다. 휴대전화 수출액은 2018년 7월 이후 14개월 만에 반등했다.

지역별 수출액을 살펴보면 중국으로 수출한 금액이 지난해 9월보다 33.1% 줄었지만 77억8천만 달러로 여전히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미국으로 수출한 금액은 13.5% 줄어든 14억9천만 달러로 파악됐다.

반면 베트남으로 수출한 금액은 26억4천만 달러로 지난해 9월보다 7.1% 증가했다. 베트남 수출액은 올해 4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늘었다.

일본으로 수출한 금액도 17.2% 증가한 3억8천만 달러로 조사됐다.

2019년 9월 정보통신기술 분야 수입액은 79억9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2018년 9월보다 9.8% 증가했다.

9월 지역별 수입액을 살펴보면 베트남이 58% 늘어난 10억6천만 달러, 미국은 9.5% 증가한 6억6천만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중국은 27억3천만 달러, 일본은 8억8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5.6%, 1% 줄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거세게 몰아붙여, 인수무산과 막판타결 '줄타기'
  2. 대림산업 상반기 주택공급 부진, 배원복 하반기 반등 위해 몸풀어
  3. 삼성SDS 목표주가 높아져, "비대면 수혜주이지만 긴 호흡으로 봐야"
  4. [오늘Who] 메디톡스 균주소송 휴젤도 겨냥, 손지훈 해외진출에 부담
  5. 현대차증권 깜짝실적에 신사업 적극, 최병철 '현대차 출신' 우려 씻어
  6. [오늘Who] 문재인 격려 받은 최태원, SK그룹 ‘소재부품 강국’ 선두에
  7. 유한양행 주식 매수의견 유지, "기술료 들어오고 약품 판매도 반등"
  8. 하이투자증권 "삼성SDI, 발전된 배터리 내놓아 내년 수익성 확대 가능"
  9. 현대위아, 현대기아차 공장 가동률 회복에 힘입어 실적회복 가능
  10. 김현미 만난 채형석,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득실 다시 계산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5. 5 [오늘Who] 셀트리온 코로나19 변종에도 강해, 서정진 개발 승기잡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