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손해보험 3750억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호텔롯데도 참여

이정은 기자
2019-10-21 12:17:52
0
롯데손해보험이 제3자 배정방식으로 3750억 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롯데손해보험이 유한회사 빅튜라와 호텔롯데를 대상으로 제3자 배정방식으로 3750억 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손해보험 3750억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호텔롯데도 참여

▲ 롯데손해보험 로고.


빅튜라는 롯데손해보험을 인수한 JKL파트너스가 설립한 유한회사다.

롯데손해보험은 보통주 1억7605만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 발행해 발행주식 수는 3억1033만6320주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빅튜라는 3562억5천만 원으로 증자에 참여했고 호텔롯데도 롯데손해보험과 협력관계를 지속하기 위해 187억5천만 원을 출자해 기존 지분 5%를 유지했다.

이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의 RBC비율은 194.9% 수준으로 높아졌다.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넘는 수치다.

RBC비율은 모든 계약자에게 한꺼번에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졌을 때 보험회사가 이를 위한 자금을 얼마나 충분하게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은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며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에 대비하고 2022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 등을 앞두고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두산중공업, 두산에게 두산메카텍 주식을 현물출자 받는 유상증자
  2. 두산, 두산메카텍 지분 전량을 두산중공업에 현물출자하기로
  3. 아시아나항공 주식 투자의견은 중립, "유상증자 되면 주식가치 희석"
  4. 호텔롯데 '한국 최고호텔'로 8년째 뽑혀, 최고 마이스호텔부문도 수상
  5. 삼성화재, 소상공인 위한 풍수해보험 간편가입서비스 선보여
  6.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하향, "2조 유상증자 따른 희석효과 발생"
  7. 삼성화재, 손해율 높은 자동차보험 비중 점점 높아져 부담 커져
  8. 수원시장 염태영, 좋은 일자리 창출의 동력으로 지역 민간협치를 꼽다
  9. 광명시장 박승원, 민관 거버넌스로 원주민 재정착 돕는 도시재생 성과
  10. 청주시장 한범덕, 민관 거버넌스로 공원 일몰제 갈등해결 가능성 제시
TOP

인기기사

  1. 1 중국 D램 생산 눈앞,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초격차’ 유지 더욱 절실
  2. 2 현대건설 GS건설, 대전 '장대B구역' 재개발사업 수주 바라며 군침
  3. 3 RFHIC와 오이솔루션, 5G통신 육성정책에 기술력으로 사업기회 커져
  4. 4 중추신경계 치료제 잇단 성과, 에이비엘바이오 펩트론에도 기대 몰려
  5. 5 한국전력, 발전 연료단가 하락에 힘입어 4분기 영업이익 개선 가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