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롯데손해보험 3750억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호텔롯데도 참여

이정은 기자
2019-10-21   /  12:17:52
롯데손해보험이 제3자 배정방식으로 3750억 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했다. 

롯데손해보험이 유한회사 빅튜라와 호텔롯데를 대상으로 제3자 배정방식으로 3750억 원의 유상증자를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손해보험 3750억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호텔롯데도 참여

▲ 롯데손해보험 로고.


빅튜라는 롯데손해보험을 인수한 JKL파트너스가 설립한 유한회사다.

롯데손해보험은 보통주 1억7605만6320주를 발행가액 2130원으로 신주 발행해 발행주식 수는 3억1033만6320주로 증가했다.

이 가운데 빅튜라는 3562억5천만 원으로 증자에 참여했고 호텔롯데도 롯데손해보험과 협력관계를 지속하기 위해 187억5천만 원을 출자해 기존 지분 5%를 유지했다.

이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의 RBC비율은 194.9% 수준으로 높아졌다. 금융당국의 권고치인 150%를 넘는 수치다.

RBC비율은 모든 계약자에게 한꺼번에 보험금을 지급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졌을 때 보험회사가 이를 위한 자금을 얼마나 충분하게 가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롯데손해보험 관계자는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롯데손해보험은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성장해 나갈 기반을 마련했다"며 "2020년 퇴직연금 리스크에 대비하고 2022년 새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지급여력제도(K-ICS)의 도입 등을 앞두고 재무건전성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실적발표] 롯데손해보험, 하이록코리아, 인터로조, 이니텍
  2. [오늘Who] 사모펀드 출신 최원진, 롯데손해보험 실적으로 실력 입증
  3. 롯데손해보험 상반기 순이익 급증, 보장성보험 판매 늘고 손해율 개선
  4.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내년부터 경쟁력 본격 확대
  5. [오늘Who] 토지거래허가제 들고 나온 이재명, 부동산도 직진 본능
  6. "삼성물산 주가 상승 가능", 건설과 바이오부문 영업이익 확대 예상
  7. [아! 안전] 권오갑, 현대중공업 산재기업 불명예 벗기 전쟁 벌이다
  8. 한국전력, 신재생에너지발전 투자 계기로 전기요금체계 개편 힘받아
  9. 현대차, 코로나19에도 신차 앞세워 올해 실적 ‘V자 반등’ 기대받아
  10. 대한조선 곧 매물로, 정대성 고부가선박 수주 도전해 기업가치 높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