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G폰시장 750% 성장, 접는 스마트폰도 500만 대 판매 예상"

김디모데 기자
2019-10-21 11:31:47
0
2020년에 5세대(5G) 이동통신용 스마트폰과 접는(폴더블) 스마트폰시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21일 “내년 글로벌 5G스마트폰시장 규모는 올해 2200만 대보다 758% 증가한 1억9천만대로 전망된다”고 내다봤다.
 
"내년 5G폰시장 750% 성장, 접는 스마트폰도 500만 대 판매 예상"

▲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그는 최신 스마트폰을 구매하려는 소비자가 많고 제조사와 통신사가 5G 스마트폰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펴고 있어 5G스마트폰 확산속도가 5G통신망 구축속도보다 빠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 연구원은 접는 스마트폰 판매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글로벌 접는 스마트폰 출하량은 올해 40만 대, 내년 500만 대, 2023년 3500만 대로 연평균 206% 성장할 것”이라며 “갤럭시폴드가 높은 출고가에도 국내외에서 완판을 기록해 제조사 사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도 2020년 5G스마트폰시장 규모가 1억9천만 대로 전체 스마트폰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3%까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중국 5G스마트폰시장이 빠르게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2020년 중국 스마트폰시장은 4억1천만 대로 북미의 2.5배, 유럽의 2배 규모로 추정된다”며 “중국 5G폰시장은 1억1천만~1억3천만 대로 전체 5G폰시장의 60%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접히는 배터리’ 개발, 접히는 스마트폰에 언제 적용할지 주목
  2. 외국언론 “애플‘아이폰12프로·프로맥스, 주사율 120Hz 지원 안할 듯”
  3. 퀄컴 새 AP 가격 대폭 인상, 삼성전자 고급스마트폰 가격책정 부담
  4.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매출 하반기 증가 예상"
  5. 삼성전자 온라인 갤럭시언팩에 시선, 노태문 스마트폰 반등발판 절실
  6. 삼성전자, 세계 스마트폰용 메모리반도체 1분기 매출의 절반 차지
  7. 1분기 세계 스마트폰배터리 점유율 LG화학 28.4%, 삼성SDI 17.5%
  8. 조사기관 "삼성디스플레이, 1분기 스마트폰 패널시장 52% 차지"
  9. 삼성전자, 접는폰과 갤럭시S20 보급형으로 모바일 수요 확보 가능
  10. 삼성전자, 차세대 D램과 접는 스마트폰으로 하반기 실적 좋아져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문재인 대통령
  2. 2 [Who Is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총괄 수석부회장
  3. 3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4. 4 두산솔루스는 ‘진대제펀드’ 거쳐 한화그룹으로 넘어갈 운명인가
  5. 5 김선영, 헬릭스미스 임상 성공 위해 전문가 대거 수혈해 전열정비 끝내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