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개량신약 매출비중 늘어 하반기 수익성 좋아져

조승리 기자
2019-10-21 11:28:59
0
유나이티드제약은 개량신약 매출비중의 증가로 하반기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임동락 한양증권 연구원은 21일 "유나이티드제약의 상반기 실적이 기대 이하였지만 하반기 이익률은 소폭 개선될 것"이라며 "추가적 비용 증가요인은 제한된 가운데 전체 매출에서 개량신약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나이티드제약, 개량신약 매출비중 늘어 하반기 수익성 좋아져

▲ 강덕영 유나이티드제약 대표이사 사장.


유나이티드제약은 하반기 매출 1162억 원, 영업이익 207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2%, 영업이익은 3% 증가하는 것이다.

임 연구원은 "유나이티드제약의 개량신약 매출비중은 지난해 35%에서 확대돼 올해 38~3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원가율 하락과 이익률 제고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량신약 가운데 주력품목인 항혈전 치료제 '실로스탄CR'과 위장관운동 기능 개선 치료제 '가스티인CR'의 연매출은 각각 360억 원, 19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보다 각각 13%, 22.3% 늘어나는 것이다.

또 5월 출시된 시럽제형의 뇌 기능 개선 치료제 '글리세틸'과 10월 시판된 고지혈증 치료제 '페노릭스EH'도 매출에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임 연구원은 "2020년에도 2~3개 개량신약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유나이티드제약의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유나이티드제약은 2019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2260억 원, 영업이익 36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6.6%, 영업이익은 4.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화, 자체사업과 한화생명 부진으로 3분기 영업이익 대폭 후퇴
  2. 한빛소프트, 공동개발 프로젝트 매출 줄어 3분기 적자 봐
  3. 대한항공,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둔화로 3분기 영업이익 급감
  4. 한국투자증권, 투자금융과 자산운용 호조로 3분기 누적 순이익 급증
  5. 진에어, 항공업황 악화와 국토부 제재로 3분기 적자
  6. 대우조선해양, 드릴십 판매 취소와 수주부진 충당금 탓에 3분기 적자
  7. 염태순 '우리도 할 수 있다', 패션기업 신성통상 매출 1조 바라봐
  8.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9. [Who Is ?] 서용원 한진 대표이사 사장
  10. 한미약품 신약개발 이끄는 권세창, 기술반환 상처 딛고 연임 성공할까
TOP

인기기사

  1. 1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2. 2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3. 3 해외언론 “엔비디아, 삼성전자에 7나노급 GPU 생산 맡겨”
  4. 4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5. 5 [Who Is ?] 송용덕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장 부회장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