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이티드제약, 개량신약 매출비중 늘어 하반기 수익성 좋아져

조승리 기자
2019-10-21 11:28:59
0
유나이티드제약은 개량신약 매출비중의 증가로 하반기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임동락 한양증권 연구원은 21일 "유나이티드제약의 상반기 실적이 기대 이하였지만 하반기 이익률은 소폭 개선될 것"이라며 "추가적 비용 증가요인은 제한된 가운데 전체 매출에서 개량신약 비중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유나이티드제약, 개량신약 매출비중 늘어 하반기 수익성 좋아져

▲ 강덕영 유나이티드제약 대표이사 사장.


유나이티드제약은 하반기 매출 1162억 원, 영업이익 207억 원을 거둘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6.2%, 영업이익은 3% 증가하는 것이다.

임 연구원은 "유나이티드제약의 개량신약 매출비중은 지난해 35%에서 확대돼 올해 38~39%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며 "원가율 하락과 이익률 제고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개량신약 가운데 주력품목인 항혈전 치료제 '실로스탄CR'과 위장관운동 기능 개선 치료제 '가스티인CR'의 연매출은 각각 360억 원, 19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보다 각각 13%, 22.3% 늘어나는 것이다.

또 5월 출시된 시럽제형의 뇌 기능 개선 치료제 '글리세틸'과 10월 시판된 고지혈증 치료제 '페노릭스EH'도 매출에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임 연구원은 "2020년에도 2~3개 개량신약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유나이티드제약의 외형 성장과 수익성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바라봤다.

유나이티드제약은 2019년 개별기준으로 매출 2260억 원, 영업이익 361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6.6%, 영업이익은 4.3%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씨앤팜, 독성 제어기술로 코로나19 치료제 개량신약 개발 들어가
  2.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3. 공항공사 도로공사 토지주택공사, 하늘 나는 차는 '내 사업' 앞다퉈
  4.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전기요금 개편논의 하반기 구체화”
  5. 삼성전자 코로나19에도 실적 굳건, 하반기도 기세 지속 가능성에 무게
  6. 포스코건설, 서울 도시정비사업 탄력 위해 가락현대5차 수주 힘실어
  7. 한앤컴퍼니, 중고차사업 ‘케이카’ 키우기 위해 AJ셀카 인수 뛰어들까
  8. 대만 TSMC가 퀄컴 새 AP 생산 맡아, 삼성전자는 추격 더욱 어려워져
  9. 이재용 '내 할 일은 인재영입', 삼성에 외부인재 활동공간 넒어진다
  10.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5. 5 [오늘Who] 셀트리온 코로나19 변종에도 강해, 서정진 개발 승기잡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