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주가 상승 전망", 3분기 깜짝실적에 4분기도 실적 기대 커

이한재 기자
2019-10-21 08:35:40
0
오리온 주가가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3분기 깜짝실적에 이은 4분기 실적 기대감이 주가 상승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오리온 주가 상승 전망", 3분기 깜짝실적에 4분기도 실적 기대 커

▲ 이경재 오리온 대표이사 사장.


홍세종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1일 오리온 목표주가 13만 원, 투자의견 매수(BUY)를 유지했다.

오리온 주가는 직전 거래일인 18일 10만 원에 거래를 마쳤다.

홍 연구원은 “오리온은 3분기 깜짝실적이 기대되는 상황”이라며 “4분기 실적 기대감도 높아 주가 반등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리온은 3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288억 원, 영업이익 988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3분기보다 매출은 7.1%, 영업이익은 25.6% 늘어나는 것이다.

3분기 중국, 베트남, 러시아 등 해외사업과 국내사업에서 모두 좋은 실적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오리온은 3분기 중국, 베트남, 러시아에서 각각 영업이익 588억 원, 134억 원, 29억 원을 낸 것으로 추산됐다. 2018년 3분기보다 각각 19.9%, 106.5%, 29.4% 늘어나는 것이다.

3분기 국내에서도 비용 효율화 노력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 255억 원을 낸 것으로 추정됐다. 2018년 3분기보다 23.3% 늘어나는 것이다.

오리온은 4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5438억 원, 영업이익 1043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18년 4분기보다 매출은 10.3%, 영업이익은 48.4% 늘어나는 것이다.

홍 연구원은 “오리온은 내년 성장을 향한 불확실성이 있지만 현재 주가 수준은 비싸지 않다”며 “이익 증가가 극대화하는 구간인 만큼 주가 상승이 기대된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현대건설기계, 인도시장 회복으로 내년부터 실적 점차 좋아져
  2. 만도, 중국에서 전기차 관련 부품 공급 늘려 내년 매출회복 가능
  3. LG생활건강, 중국 '광군제'에서 고급화장품 중심으로 판매 급증
  4. GC녹십자엠에스 동물 혈당측정기로 중국진출, 안은억 "사업 다양성"
  5.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약값 인하대상 아닌 개량신약으로 실적 계속 늘어
  6. KEB하나은행, 베트남 국영상업은행 BIDV 지분 인수 마쳐
  7. 한국 조선사, 10월 발주선박의 86% 수주해 중국 제치고 1위 되찾아
  8. [오늘Who] 정원재, '카드의정석' 흥행해 우리카드 대표 연임 '파란불'
  9. [Who Is ?] 장석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10.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연임할까, 노조와해 형사재판이 중요변수
TOP

인기기사

  1. 1 서정진, ‘트룩시마’ 미국 출시로 셀트리온 '제2의 성장기' 진입하나
  2. 2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3. 3 [Who Is ?]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4. 4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5. 5 코나 셀토스 티볼리에 QM3 트레일블레이저 가세, 소형SUV 더 뜨겁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