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글로비스, 30만 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선단에 새로 넣어

남희헌 기자
2019-10-20   /  17:08:34
현대글로비스, 30만 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을 선단에 새로 넣어

▲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사장(왼쪽에서 다섯번째)과 정태근 GS 부회장(왼쪽에서 네번째) 등이 18일 전남 영암 현대상호중공업에서 열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브이 프로그레스'호 명명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가 30만 톤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브이 프로그레스(V.Progress)’호를 선단에 넣었다.

현대글로비스는 18일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에서 브이 프로그레스호의 이름 붙이는 행사를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정택근 GS 대표이사 부회장과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 사장, 이영환 GS칼텍스 서플라이&트레이드 본부장(부사장), 이상균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정 부회장의 부인 최지은씨가 선박 이름 붙이기를 위한 대모(代母)를 맡았다.

브이 프로그레스호는 길이 330m, 폭 60m, 높이 30m로 갑판 크기가 축구장 3개를 합친 규모다. 

황산화물 저감장치인 스크러버와 평형수 미생물 살균장치 선박평형수 처리설비(BWMS)가 장착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에도 대응할 수 있다.

브이 프로그레스호는 올해 4분기부터 10년 동안 중동을 비롯한 산유국에서 1855만 톤 규모의 원유를 전남 여수 GS칼텍스 공장으로 운송하게 된다. 

계약기간의 운임총액은 약 1억8천만 달러(약 2100억 원)에 이른다.

현대글로비스는 브이 프로그레스호가 선단에 합류해 10년 장기계약으로 꾸준한 매출을 거두게 되는 만큼 해운사업 매출 다변화 전략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봤다.

현대글로비스는 자동차운반선과 벌크선 등 90여 척의 선대를 운영하고 있는데 최근 비계열사 매출을 늘리는 데 집중하고 있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글로벌 해운시장 주인공으로서 앞으로도 기술력을 내세워 새로운 화주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컨테이너선 12척 원유운반선 6척 수주 눈앞”
  2. 김정근 윤태영, ‘기회의 땅’ JP모건콘퍼런스까지 신약 임상2상 총력전
  3. 문재인정부 부동산과 씨름 끝이 안 보여, 지지율 깎아먹는 아킬레스건
  4. 삼성전자 인공지능 네온, 스마트폰 소프트웨어 경쟁력 비밀병기 되나
  5. [오늘Who] 현대백화점 여의도 파크원 연다, 정지선 코로나19와 대결
  6. LS그룹 오너3세 구동휘 구본혁, 신재생에너지사업 전환 선봉에 선다
  7. 삼성엔지니어링 목표주가 상향, "유가 상승세로 발주 증가의 수혜"
  8. 모건스탠리 "미국증시 연말까지 대폭 밀릴 듯, 코로나19 백신 약효 끝"
  9. [CEO톡톡] 우리금융 KT와 디지털동맹 어디까지 가나, 손태승 선봉에
  10. [오늘Who] 한수원 신한울원전 3·4호기 중단할 판, 정재훈 뒤처리 골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