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류근영 기자
2019-10-20 15:23:02
0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개념도.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서울과 광주에서 전력 생산과 소비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를 4년 동안 운영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에 스마트그리드 서비스가 제공되는 체험단지를 광주에 8천 가구와 서울 3천 가구 규모로 각각 마련해 2023년까지 4년 동안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광주사업은 SK텔레콤 컨소시엄이 맡고 서울사업은 옴니시스템 컨소시엄이 진행한다.

스마트그리드는 전력망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접목해 전기 생산과 소비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생산과 소비를 합리적으로 할 수 있는 지능형 전력망이다.

생산자는 생산을 효율적으로 조절하고 소비자는 요금이 비싼 시간대를 피해 전기를 쓸 수 있는 식이다.

체험단지에서는 소비자들이 계절·시간별 요금제와 전력수요관리를 포함하는 요금제 등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춰 전기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계절·시간별 요금제는 시간대별 차등 요금제로 전기를 적게 쓰는 경부하 시간대에는 낮은 요금을 내고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최대부하 시간대에는 높은 요금을 부과하는 요금제다.

전력 수요관리는 무더위와 추위 등으로 전력 수요가 높아질 때 안정적 전력수급을 위해 전기 사용자가 전기 사용을 줄이면 전기를 생산한 것과 동등한 가치로 보상해주는 제도다.

체험단지에서는 아파트 옥상이나 공용부지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해 생산한 전력을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단지 안에서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를 하나의 발전소처럼 통합 관리해 체험단지 주민들이 이를 공유하거나 이웃에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거둘 수도 있다.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이동형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제작해 특정시점에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는 예식장·상가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서비스도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법·제도와 부딪히는 부분이 있다면 임시허가 등 ‘규제 샌드박스(규제완화특례)’를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스마트그리드 단지를 통해 소비자가 수동적으로 전력을 소비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전력을 생산하거나 수요패턴을 조절하는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텔레콤, 사내 정보통신기술 전문가 참여한 콘퍼런스 열어
  2. 공정위,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LG유플러스-CJ헬로' 조건부 승인
  3. SK텔레콤 LG유플러스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중소기업 5G 지원협력
  4. 박정호, SK텔레콤 양자암호통신 기술 고도화에 힘쏟아 수확
  5. 이통3사, 진정한 5G통신 구현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역량 집중
  6. SK텔레콤, 삼성전자 LTE스마트폰 갤럭시A80 단독판매
  7. SK텔레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에서 3개 부문 수상
  8. [오늘Who] '준비된 후계자' 강승수, 위기의 한샘을 짊어지다
  9. [Who Is ?] 신용길 생명보험협회 회장
  10. 안현호, 아덱스2019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 글로벌 수주활동 펼쳐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5. 5 이주형, CMG제약 조현병 치료제로 상위권 제약사 도약 길을 찾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