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류근영 기자
2019-10-20 15:23:02
0
산업부, 서울과 광주에 '지능형 전력망' 체험단지 4년간 운영

▲ 스마트그리드 서비스 개념도. <산업통상자원부>

정부가 서울과 광주에서 전력 생산과 소비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를 4년 동안 운영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에 스마트그리드 서비스가 제공되는 체험단지를 광주에 8천 가구와 서울 3천 가구 규모로 각각 마련해 2023년까지 4년 동안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광주사업은 SK텔레콤 컨소시엄이 맡고 서울사업은 옴니시스템 컨소시엄이 진행한다.

스마트그리드는 전력망에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의 기술을 접목해 전기 생산과 소비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생산과 소비를 합리적으로 할 수 있는 지능형 전력망이다.

생산자는 생산을 효율적으로 조절하고 소비자는 요금이 비싼 시간대를 피해 전기를 쓸 수 있는 식이다.

체험단지에서는 소비자들이 계절·시간별 요금제와 전력수요관리를 포함하는 요금제 등 자신의 생활패턴에 맞춰 전기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다.

계절·시간별 요금제는 시간대별 차등 요금제로 전기를 적게 쓰는 경부하 시간대에는 낮은 요금을 내고 전기를 가장 많이 쓰는 최대부하 시간대에는 높은 요금을 부과하는 요금제다.

전력 수요관리는 무더위와 추위 등으로 전력 수요가 높아질 때 안정적 전력수급을 위해 전기 사용자가 전기 사용을 줄이면 전기를 생산한 것과 동등한 가치로 보상해주는 제도다.

체험단지에서는 아파트 옥상이나 공용부지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해 생산한 전력을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단지 안에서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를 하나의 발전소처럼 통합 관리해 체험단지 주민들이 이를 공유하거나 이웃에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수익을 거둘 수도 있다.

전기차 배터리를 재활용한 이동형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제작해 특정시점에 전력사용량이 급증하는 예식장·상가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서비스도 제공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법·제도와 부딪히는 부분이 있다면 임시허가 등 ‘규제 샌드박스(규제완화특례)’를 통해 지원하기로 했다.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스마트그리드 단지를 통해 소비자가 수동적으로 전력을 소비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능동적으로 전력을 생산하거나 수요패턴을 조절하는 프로슈머(생산자+소비자)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공기업주 강세, 한전KPS 가스공사 오르고 지역난방공사 약간 내려
  2. 과기정통부, 통신재난상황 대비해 중요 통신시설 전력공급망 이원화
  3. 한국전력, 남아공 석탄화력발전 현지 반발에 탄소 저감기술로 설득전
  4. 한국전력, 국제연료 가격 하락에 힘입어 올해 흑자전환 유력
  5. 전기료 인하여력 생긴 한국전력, 전력연료비 연동제 도입 설득할 기회
  6. 공기업주 등락 갈려, 가스공사 한국전력 오르고 강원랜드 떨어져
  7. 한국전력기술 목표주가 낮아져, “국내외 신규 원전사업 수주 힘들어”
  8. LS일렉트릭 목표주가 높아져, "성장성 갖춘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
  9. 공공기관 경영평가 '당근책'이 지지부진 직무급제 도입의 새 전기될까
  10. [채널Who] 전국구 BNK금융 가는 김지완, 증권 잘 아는 노련함이 무기
TOP

인기기사

  1. 1 공급과잉 마스크 수출 허용, 케이엠 웰크론 해외에 팔 곳은 넘친다
  2. 2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3. 3 조선3사, 카타르에서 하반기 대규모 LNG운반선 수주 가시화
  4. 4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5. 5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 '전기차 톱3' 위해 중국에서 ‘협력자’ 절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