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SKE&S, 조세심판원 결정으로 관세청에 낸 1599억 원 돌려받게 돼

최석철 기자
2019-10-18   /  19:53:44
SKE&S가 관세청으로부터 납부했던 세금 1599억 원을 돌려받게 된다.

18일 관세청 등에 따르면 조세심판원은 SKE&S가 2017년 관세청에 납부한 가산세 1599억 원을 돌려주라는 결정을 내리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결정문을 광주세관과 SKE&S에 보냈다.
 
SKE&S, 조세심판원 결정으로 관세청에 낸 1599억 원 돌려받게 돼

▲ SKE&S 기업로고.


2017년 관세청은 SKE&S와 포스코가 부가가치세를 덜 내기 위해 2007~2016년 인도네시아 탕구지역에서 수입한 LNG(액화천연가스) 신고가격을 시세보다 낮췄다고 보고 SKE&S에 가산세 1599억 원, 포스코에는 1468억 원 규모의 가산세를 부과했다.

당시 SKE&S는 연평균 60만 톤, 포스코는 연평균 50만 톤 규모의 LNG를 수입했다.

SKE&S과 포스코는 신고가격이 당시 계약시점에는 적정가격이었다고 주장하며 각각 조세심판원에 조세불복 이의신청을 제기했다.
 
조세심판원은 SKE&S가 장기공급계약을 맺었던 2003~2004년 국제가가 1배럴당 20달러대였기 때문에 국제유가가 100달러를 넘던 2013년에 맺은 계약과 단순비교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판단했다. 

또 SKE&S가 인도네시아 탕구 LNG컨소시엄을 함께 꾸린 글로벌 석유회사 브리티시페트롤리엄(BP)과 LNG 판매가를 조작했다는 관세청측의 주장을 놓고도 조세심판원은 SKE&S가 LNG 판매가를 낮춰도 브리티시페트롤리엄에게 아무런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봤다. 

조세심판원의 이의신청 심사는 행정소송으로 가기 전 단계로 납세자가 이기면 세금을 돌려주고 모든 절차가 끝난다.

SKE&S가 세금을 돌려받게 된 만큼 같은 사안으로 가산세를 냈던 포스코도 1468억 원의 세금을 돌려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포스코 철강 그 다음은? 최정우 종합소재회사 길을 닦다
  2. 포스코건설 콘크리트튜브 결합 철골구조물 공법, 건설신기술 지정돼
  3. [데스크리포트] 8월 기업 동향과 전망-건설
  4. 포스코인터내셔널 기업시민보고서 펴내, 주시보 “세계 기업시민으로”
  5.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 새 구단문화 조성 위한 비전 선포식 열어
  6. 에코프로비엠, 전기차배터리 성장 타고 양극재 생산라인 확대 서둘러
  7. 포스코에너지 기업시민보고서 펴내, 정기섭 “해결책 제시하는 기업”
  8. 포스코케미칼, 광양공장 배터리소재 생산라인 증설에 2895억 투자
  9. 은행 사모펀드 팔기 어려워진다, 징벌적 손해배상제 도입 국회 논의
  10. 분양보증시장 개방 국회논의 시작, 주택도시보증공사 독점 무너지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