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39%로 취임 뒤 최저, 조국 사퇴는 ‘잘된 일’ 평가 우세

류근영 기자
2019-10-18 18:14:25
0
문재인 지지율 39%로 취임 뒤 최저, 조국 사퇴는 ‘잘된 일’ 평가 우세

▲ 한국갤럽이 18일 발표한 10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9%로 내리며 취임 뒤 최저치를 또 갈아치웠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10월 3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39%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주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지난주 조사보다 2%포인트 오른 51%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9~29세의 긍정평가는 41%였고 30대와 40대는 46%와 55%를 각각 보였다. 50대는 35%, 60대 이상은 24%로 상대적으로 긍정평가가 낮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국정 지지율이 인천·경기(44%), 광주·전라(67%)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고 서울(34%), 대전·세종·충청(35%), 대구·경북(24%), 부산·울산·경남(34%)에서 평균 이하로 조사됐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검찰개혁'이 15%로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와 ‘외교 잘함’이 각각 11%로 뒤따랐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25%로 가장 많았다. '인사 문제'(1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국론 분열·갈등‘(7%)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6%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27%로 지난 주와 같았다. 나머지 정당은 바른미래당 7%, 정의당 6%, 민주평화당과 우리공화당 각각 1%로 집계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 관한 조사에서는 '잘된 일'(64%)이라는 의견이 '잘못된 일'(26%)이라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10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4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건강보험공단, 적자보전 위해 국고지원 20% 법제화 설득 주력
  2. 문재인 "투기성 다주택자 부담 강화하고 실수요자 세부담 줄여야"
  3. 문재인 지지율 49.8%로 내려, 서울과 부산울산경남에서도 지지 줄어
  4. 이재명, 김무성 겨냥해 "태어나선 안될 진짜 괴물은 국정농단세력"
  5. 문재인 “노사정 합의는 의미있는 진전, 정부는 합의정신 이행한다”
  6. 문재인 지지율 49.4%로 내려, 대부분 지역과 연령에서 긍정평가 하락
  7. [오늘Who] 문재인 부동산 불퇴전 의지, 김현미 4기 신도시도 꺼내나
  8. 문재인 “미국 대선 전에 북미 정상회담 열리도록 전력 다한다”
  9. 주호영 추미애 법무장관 해임 요구, "안 하면 국회에서 탄핵 추진"
  10. 문재인 지지율 50%로 내려, 영남권과 60대 이상에서 부정평가 우세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구광모 LG그룹 회장
  2. 2 조사기관 “애플, 자체설계 반도체를 TSMC에서 100달러 이하로 양산”
  3. 3 김현미 은성수 이동걸에 둘러싸인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결단할 시간
  4. 4 신풍제약 주가 장중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 병원 늘어
  5. 5 SCI평가정보 주가 장중 상한가, 최대주주 지분매각 추진에 기대감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