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지지율 39%로 취임 뒤 최저, 조국 사퇴는 ‘잘된 일’ 평가 우세

류근영 기자
2019-10-18 18:14:25
0
문재인 지지율 39%로 취임 뒤 최저, 조국 사퇴는 ‘잘된 일’ 평가 우세

▲ 한국갤럽이 18일 발표한 10월 3주차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 평가 결과.<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39%로 내리며 취임 뒤 최저치를 또 갈아치웠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10월 3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39%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주 조사보다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지난주 조사보다 2%포인트 오른 51%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9~29세의 긍정평가는 41%였고 30대와 40대는 46%와 55%를 각각 보였다. 50대는 35%, 60대 이상은 24%로 상대적으로 긍정평가가 낮게 나타났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국정 지지율이 인천·경기(44%), 광주·전라(67%)에서 평균보다 높게 나타났고 서울(34%), 대전·세종·충청(35%), 대구·경북(24%), 부산·울산·경남(34%)에서 평균 이하로 조사됐다.

긍정 평가 이유로는 '검찰개혁'이 15%로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와 ‘외교 잘함’이 각각 11%로 뒤따랐다.

부정 평가 이유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25%로 가장 많았다. '인사 문제'(1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8%), 국론 분열·갈등‘(7%)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36%로 지난주보다 1%포인트 떨어졌다. 자유한국당은 27%로 지난 주와 같았다. 나머지 정당은 바른미래당 7%, 정의당 6%, 민주평화당과 우리공화당 각각 1%로 집계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 관한 조사에서는 '잘된 일'(64%)이라는 의견이 '잘못된 일'(26%)이라는 의견보다 높게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610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4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국당 엄용수, '불법자금 수수' 징역 1년6개월 확정돼 의원직 상실
  2. 강석호 “사회간접자본 확대 위한 유일한 대안은 민자사업 확대”
  3. 이해찬 “미국의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는 터무니없는 요구”
  4. 문재인 지지율 46%로 올라,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팽팽해져
  5. 자산관리공사 주택금융공사 사장 하마평 무성, 기재부 출신 유력 거명
  6. 보건복지부, '인보사 사태' 코오롱생명과학 혁신형 제약기업 지정취소
  7. 문재인, 홍남기에게 “K뷰티산업 육성방안도 적극 검토해야”
  8. [Who Is ?] 문재인 대통령
  9. [오늘Who] 황교안 지도력 계속 흠집, 한국당 보수통합 주도력도 흔들
  10. [Who Is ?] 함영준 오뚜기 대표이사 회장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김준, LG화학의 소송 공세에 SK이노베이션 대응방안 있나
  2. 2 정의선, 현대기아차 중형SUV 판매 반등 위해 하이브리드 카드 만지작
  3. 3 삼성디스플레이, 접는 디스플레이 품질 입증해 생산 늘리기 속도낸다
  4. 4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5. 5 서울 2호선 강남역 진흥종합상가에서 불, 시민과 소방관 10여 명 부상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