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엔진에서 화재 발생, 인명피해는 없어

장은파 기자
2019-10-18   /  17:57:42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인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 엔진에서 화재 발생, 인명피해는 없어

▲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기위해 출발을 준비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엔진에서 불이나 화재를 진합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18일 오후 2시48분경 인천공항 1터미널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가기위해 출발을 준비하던 OZ202편 여객기 엔진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항공기는 애초 오후 2시50분 출발할 예정으로 승객 401명이 탑승할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사고 당시 일부 운항 승무원만 미리 탑승한 상태로 화재가 발생하면서 긴급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는 신고를 받은 소방대가 즉시 출동해 모두 진압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당시 50분가량 출발을 지연시키고 엔진을 정비하고 있었는데 남아있던 연료에 불이 붙은 것으로 보인다”며 “오후 5시20분쯤 대체기를 투입해 승객들을 로스앤젤레스로 이송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아시아나항공 노조 "노사정회의체에서 대한항공과 합병 논의해야"
  2. KCGI "산업은행이 항공업 재편의 대안 무시하고 조원태 경영권 보장"
  3. KCGI "산업은행은 아시아나항공 매각방식에서 국익 고려해야"
  4. 조원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통합 기로, 가처분에 경영권도 달려
  5. 한진그룹 "산업은행과 이면계약 없다, 한진칼 신주발행 외 대안 없어"
  6. 반도건설 전 회장 권홍사 "조현태로는 아시아나항공 정상화 힘들어"
  7. 은성수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합병, 혈세 절약과 고용유지 최선책"
  8. 금융위 부위원장 도규상 "대한항공의 아시아시아항공 합병은 불가피"
  9. 산업은행 "통합 대한항공 성과 못 내면 조원태 퇴진, 주식 담보잡아"
  10. KCGI, 한진칼 유상증자 관련 "산업은행이 사법부 협박해서는 안 돼"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