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Who Is?

금융투자협회장 권용원, 운전기사와 직원 상대 갑횡포 논란 휩싸여

윤준영 기자
2019-10-18   /  17:25:05
권용원 한국금융투자협회장이 폭언 및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권 회장이 그동안 운전기사와 홍보팀 직원들에게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금융투자협회장 권용원, 운전기사와 직원 상대 갑횡포 논란 휩싸여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


이날 한 매체가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권 회장은 운전기사에게 “새벽 3시까지 술 먹으니 각오하라”고 말했다. 

또 홍보직원을 상대로 기자들에게 강경한 태도로 대응해 위협하라는 조언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권 회장은 국제자산운용협회 총회 참석차 아르헨티나에 머물고 있으며 이날 밤 귀국한다.

금융투자협회 관계자는 “권 회장이 도착한 뒤에 공식 입장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준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중흥토건 서울 강남권 아파트 첫 분양, 정원주 ‘전국구' 도약의 발판
  2. 박태훈 엎친 데 덮친 격, 왓챠 이용자 줄고 저작권료 인상 요구받아
  3. 대한항공 흑자효과 못 보는 자회사 한국공항, 코로나19 넘기 악전고투
  4. 에코프로비엠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핵심소재 공급 늘어”
  5. GKL 올해 첫 적자 불가피, 유태열 코로나19 뒤에도 회복 장담 못 해
  6. 현대차 목표주가 높아져, "수소차와 전기차 경쟁력 확보 부각"
  7. [오늘Who] 사모펀드 출신 최원진, 롯데손해보험 실적으로 실력 입증
  8. KSS해운, 대형가스선 장기계약 바탕으로 코로나19 넘고 실적 순항
  9. [오늘Who] 신한금융 해외사업 주춤, 조용병 글로벌 목표달성도 지연
  10. [오늘Who] 지성규, 하나은행의 '한국판 뉴딜' 마중물 역할하기 잰걸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