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새 광고의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에 “전혀 사실 아니다”

박혜린 기자
2019-10-18 16:29:41
0
유니클로가 새 '후리스' 광고에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하는 의도가 담겼다는 논란을 두고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유니클로는 18일 “유니클로는 세계 어디에서나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어떤 연관관계도 없다”며 “이번 후리스 광고는 세대와 나이를 넘어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후리스의 특성을 표현하기 위해 지금도 현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실제 98세 패션 콜렉터와 13세 패션 디자이너를 모델로 기용해 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니클로, 새 광고의 ‘위안부 피해자 조롱' 논란에 “전혀 사실 아니다”

▲ 유니클로의 새 후리스 광고 캡쳐 이미지.


유니클로는 “한국 광고에서는 글로벌 광고와 별도로 이렇게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두 사람 모두 유니클로의 후리스를 즐겨 입을 수 있다는 점을 더 이해하기 쉽게 전달하기 위해 나이 차이를 자막으로 처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니클로는 12일부터 한국 TV 등에서 방영된 새 후리스 광고가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광고는 유니클로가 겨울 인기상품인 ‘후리스’ 출시 25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글로벌 시리즈 광고 가운데 하나인 ‘유니클로:  LOVE & FLEECE 편'이다.

이 광고는 화려한 옷차림의 98세 할머니와 패션 디자이너인 13세 소녀의 대화로 구성됐다.

소녀가 할머니에게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가 “맙소사, 그렇게 오래 전 일은 기억하지 못한다”고 대답한다.

하지만 한국에서 방영된 광고 자막에는 할머니의 대사가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고 번역됐다.

유니클로가 한국 광고 자막에서 굳이 ‘80년도 더 된 일’이라고 연도를 특정했다는 점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80년 전인 1939년은 일제가 ‘조선인 노무동원’을 본격화하면서 많은 조선 여성들이 위안부로 강제 동원되고 조선 노동자들이 연행된 시기다.

한 누리꾼은 “다른 나라에서 이 광고면 모를까 한국에서만 자막을 저렇게 넣은 이유가 뭐냐”며 “의도가 어떻든 이제 유니클로는 절대 안 입는다”는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은 “오해라고 한다면 특정한 상황인 것을 생각하고 그런 광고를 내지 말았어야 했다”며 “그런 의도가 아니라고 해도 이건 유니클로의 실수고 충분히 한국 국민의 분노를 살 수 있는 문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라이나생명, ‘라이나퍼펙트케어암보험’ 새 모델로 장성규 내세워
  2. "제일기획 주가 상승 전망", 해외사업 확대와 디지털부문 성장 지속
  3. 민주당 의원 최운열 "금융사 CEO 선임에 금융당국 개입 최소화해야"
  4. 남인순 술병에 유명인 사진부착 금지법안 발의, “음주미화 안 돼”
  5. 티몬 흑자전환 향해 이진원 악전고투, 매각과 상장 사이에서 부담 커져
  6. '맘스터치' 정현식, 해마로푸드서비스 내부 반발에 회사 매각 고전
  7. 이재현, CJ 신형우선주로 '합법적' 틀에서 경영권 승계 절세 방법 찾아
  8. 코스맥스엔비티 넥스트BT, 건강기능식품 지원정책에 성장기회 잡아
  9. 삼성생명 한화생명 교보생명, 헬스케어 스타트업 발굴경쟁 불붙어
  10.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TOP

인기기사

  1. 1 이마트 '가격 중간은 없다', 정용진 '유통실험' 내년에도 계속 간다
  2. 2 남매경영 4년 신세계에 이익 따라잡힌 이마트, 정용진 명예회복 별러
  3. 3 한상윤, BMW코리아 하이브리드 '5시리즈'로 '불자동차' 오명 벗는다
  4. 4 구본능 구본준, 구자경 이어 LG그룹 총수일가 구심점 역할 누가 맡나
  5. 5 벤츠코리아,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해 수입차 강자 굳히기 총력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