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웰빙,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사업으로 새 수익원 확보

조승리 기자
2019-10-18 10:54:08
0
GC녹십자웰빙가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브랜드에서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문경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GC녹십자웰빙의 건강기능식품사업은 올해에도 30%대 성장률을 보여주며 새로운 캐시카우(현금창출원)사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GC녹십자웰빙,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사업으로 새 수익원 확보

▲ 유영효 GC녹십자웰빙 대표이사.


GC녹십자웰빙은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병의원용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Dr.PNT'를 론칭했다. 2016년부터 관련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했다.

Dr.PNT 매출은 2016년 12억 원, 2018년 43억 원, 2019년 1분기 28억 원으로 증가하고 있다. 올해 매출은 지난해보다 39.5% 증가한 6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문 연구원은 "2016년부터 본격적으로 안착한 녹십자웰빙의 건강기능식품 사업은 개인 맞춤형 영양치료 콘셉트로 병의원 중심의 새로운 유통망을 구축해 가고 있다"고 말했다.

GC녹십자웰빙은 올해 매출 679억 원, 영업이익 106억 원을 내며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해보다 매출은 25.9%, 영업이익은 26.1% 늘어나는 것이다.

태반주사인 라이넥주 등 영양주사제 매출의 증가와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사업의 확대에 힘입어 실적이 좋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GC녹십자웰빙은 암환자에게 나타나는 영양부족 상태를 치료하는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

암 악액질 신약 후보물질 GCWB204는 유럽에서 임상2상이 진행되고 있으며 2020년 말에 임상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암 악액질은 암환자가 겪는 증후군으로 대부분의 영양소를 종양에 빼앗기면서 심각한 체중 감소와 전신쇠약을 낳는다.

GC녹십자웰빙은 GCWB204의 임상2상 결과가 나오는 시점에 기술수출을 진행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GC녹십자웰빙, 태반주사제로 수익 만들어 신약개발로 사업 확대
  2. 애경산업 주식 매수의견 유지, "현재 주가는 과도하게 저평가"
  3. 롯데백화점 40돌 점포와 조직 모두 재편, 강희태 "100년 기업 토대"
  4. [오늘Who] 백복인, KT&G 맞춤형 해외공략 확대로 성장동력 확보
  5. 스튜디오드래곤, 중국시장 열릴 가능성에 내년 매출 증가도 가능
  6. 대우건설 푸르지오, 한국디자인진흥원 ‘2019 굿디자인 어워드’ 받아
  7. 하나카드,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맞아 결제할인 이벤트
  8. [Who Is ?] 박문덕 하이트진로그룹 회장
  9. 현대차 제네시스, 람보르기니 출신에게 유럽선행디자인스튜디오 맡겨
  10. YG엔터테인먼트 주식 중립의견 유지, "블랙핑크 복귀 미뤄질 가능성"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5. 5 이주형, CMG제약 조현병 치료제로 상위권 제약사 도약 길을 찾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