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판매지역 유럽 7개국으로 확대

김디모데 기자
2019-10-17   /  15:58:35
삼성전자가 갤럭시폴드의 글로벌 판매를 확대한다. 갤럭시폴드 출시국가는 20여 개로 늘어나게 됐다.

17일 삼성전자 스페인 뉴스룸에 따르면 18일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노르웨이, 스페인, 스위스, 폴란드 등 유럽 7개국에서 갤럭시폴드가 출시된다.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판매지역 유럽 7개국으로 확대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


갤럭시폴드는 10월 중에 일본과 멕시코, 11월에 중국에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먼저 판매를 시작한 한국, 영국, 독일, 미국 등을 포함하면 약 20여 개 국가에서 판매가 이뤄진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8월 갤럭시노트10 언팩 행사에서 “한국을 포함한 20여 개 국가에서 한정된 수량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갤럭시폴드는 세계 최초 접는(폴더블) 스마트폰으로서 지금까지 출시한 나라에서 판매물량이 모두 소진되며 높은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갤럭시폴드의 뒤를 이어 조만간 접는 스마트폰시장에 두번째 제품도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중국 CN베타의 보도에 따르면 화웨이는 10월 말 중국에서 접는 스마트폰인 메이트X 판매를 시작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외국언론 "갤럭시Z폴드2는 진짜 접는 스마트폰", 노태문 가격은 숙제
  2. 삼성전자 스마트폰 절호의 기회, 애플 화웨이는 미중 갈등에 발목잡혀
  3. 종근당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2개 보유, 국내 임상에 더욱 공들여
  4. 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공공재개발에 서울 강북 참여 저울질
  5.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차 쏘렌토, 중형SUV 판매 1위 경쟁 갈수록 치열
  6. 현대차그룹, 전기차 전용 플랫폼으로 내년부터 경쟁력 본격 확대
  7. 김동연, 일양약품 코로나19 치료제 러시아 임상3상 의구심 씻어낼까
  8. [채널Who] LG전자 가전은 탄탄, 주가는 권봉석 전장 흑자전환에 달려
  9. GKL 올해 첫 적자 불가피, 유태열 코로나19 뒤에도 회복 장담 못 해
  10. 현대차 목표주가 높아져, "수소차와 전기차 경쟁력 확보 부각"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