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법원,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운항정지 확정

최석철 기자
2019-10-17 15:19:32
0
대법원이 2013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 착륙사고에 따른 아시아나항공의 45일 동안 운항정지 처분은 정당하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17일 아시아나항공이 국토교통부 장관을 상대로 낸 운항정지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아시아나항공의 패소를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 아시아나항공 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운항정지 확정

▲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하는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모습. <연합뉴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앞으로 6개월 안에 운항정지 개시일을 정하고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의 운항을 45일 동안 멈춰야한다.

아시아나항공은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고객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하겠다”며 “기재 도입, 교육훈련 투자 등 안전 운항에 공을 들이고 있으며 앞으로도 안전운항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3년 7월6일 아시아나항공 보잉 777-200 여객기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다가 활주로 앞 방파제에 충돌했다. 

이 사고로 승객과 승무원 가운데 중국인 3명이 숨지고 180여 명이 다쳤다. 

미국 연방교통안전위원회는 2014년 6월 조종사들의 주의의무 위반으로 사고가 났다고 판단했고 한국 국토교통부는 이를 이유로 아시아나항공에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 45일 동안 운항정지처분을 내렸다.

아시아나항공은 이에 법원에 운항정지 집행정지 신청 및 취소소송을 냈고 법원이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여 인천~샌프란시스코 노선은 현재까지 운항되고 있다.

다만 1심과 2심 재판부 모두 취소소송에서는 조종사들의 과실을 인정해 국토교통부의 손을 들어줬다.

대법원 역시 “사고가 조종사들의 과실로 발생했고 이는 아시아나항공의 선임·감독상 주의의무 위반이 사고 발생의 원인이 됐다”고 판단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 아시아나IDT 주가 초반 급등, HDC도 올라
  2.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이르면 12일 발표
  3.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만나면 대한항공과 다시 어깨 나란히 할까
  4. 아시아나IDT 주가 급등, 아시아나항공과 에어부산도 강보합
  5.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구주 가격 올리려 '2위 인수자'도 선정할까
  6. 아시아나항공, 인공지능 안내서비스 ‘아론’에 중국어 도입
  7. 아시아나항공 싱가포르행 여객기, 엔진 이상으로 마닐라에 긴급착륙
  8. [Who Is ?]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9. 해외건설협회장 이건기, 신남방정책 맞춰 건설사의 아세안 진출 뒷받침
  10. 김연철, 꽉 막힌 금강산관광 풀기 위한 미국 방문 길도 ‘가시밭길’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2. 2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3. 3 성동조선해양 새 주인 찾나, 4차매각에서 유력후보로 HSG중공업 등장
  4. 4 '창업공신' 기우성 김형기,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대표 연임할까
  5. 5 [Who Is ?] 최준영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