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20년 넘은 노후 비행기 비중 최고, 박재호 "관리 필요"

최석철 기자
2019-10-17 14:50:04
0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항공사 가운데 노후 항공기의 보유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87대 가운데 20대(22.9%)가 20년 이상 된 노후 항공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시아나항공 20년 넘은 노후 비행기 비중 최고, 박재호 "관리 필요"

▲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항공기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은 1993년 11월식 B767-300으로 여전히 운항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보유한 항공기 170대 가운데 18대(10.5%)가 20년 이상 됐으며 가장 오래된 항공기는 1997년 1월식 A330-300이다.

이스타항공은 23대 가운데 2대(8.6%)가 20년을 넘었으며 가장 오래된 기종은 1998년 7월식 B737-800 기종이다.

제주항공(45대)과 진에어(26대), 에어부산(26대), 티웨이항공(26대)은 20년 이상된 노후 항공기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0대 이상 항공기를 보유한 항공사들의 평균 항공기 연식은 에어부산이 12.9년으로 가장 높았으며 그 뒤로 진에어 12.3년, 아시아나항공 11.9년, 이스타항공 11.4년, 제주항공 11.2년, 티웨이항공 10.0, 대한항공 9.7년 순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국토교통부가 2017~2018년 항공기 기령(연식)에 따른 고장 경향성을 분석한 결과 20년을 넘긴 항공기에서 정비요인에 따른 지연, 결항 등 비정상운항이 더 많았다”며 “각별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아시아나항공 싱가포르행 여객기, 엔진 이상으로 마닐라에 긴급착륙
  2. 아시아나항공 주가 급등, AK홀딩스와 HDC현대산업개발은 급락
  3. 아시아나항공 직원들, 새 주인 윤곽에 고용과 근로조건 변화 놓고 걱정
  4. 대한항공 이어 한진칼도 기업 지배구조 투명성 높이는 방안 내놔
  5. 국토부, 아시아나항공 인수적격 심사에서 ‘자금력’에 무게 둘 가능성
  6. 아시아나항공 인수 HDC현대산업개발 '유력', 이동걸 박삼구 만족할까
  7. 아시아나항공 주가 초반 강세, AK홀딩스 HDC현대산업개발 '급락'
  8. [오늘Who] 김현미 총선 의식했나, 부동산 '채찍'보다 '당근'에 더 시선
  9. [Who Is ?] 김범년 한전KPS 사장
  10. 해외건설협회장 이건기, 신남방정책 맞춰 건설사의 아세안 진출 뒷받침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신동빈, 롯데쇼핑 '부진'에 사업개편과 인적쇄신 칼 빼들어
  2. 2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3. 3 외국언론 “삼성전자, 다음 폴더블폰에 강화유리 써 내구성 높일 듯”
  4. 4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5. 5 이주형, CMG제약 조현병 치료제로 상위권 제약사 도약 길을 찾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