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기아차 9월 유럽에서 판매량 늘어, 점유율은 소폭 낮아져

남희헌 기자
2019-10-17 11:28:45
0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9월 유럽에서 판매량은 늘었으나 점유율은 낮아졌다.

17일 유럽자동차제조사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의 9월 유럽 자동차 판매량은 각각 5만2056대, 5만262대로 집계됐다.
 
현대차 기아차 9월 유럽에서 판매량 늘어, 점유율은 소폭 낮아져

▲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사옥.


2018년 9월보다 판매량이 각각 11%, 1.3%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합산 판매량으로 보면 지난해 9월보다 판매량이 6% 상승했다.

하지만 유럽에서 9월 한 달 동안 판매된 자동차가 2018년 9월보다 14.5% 늘었다는 점에서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소폭 밀렸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9월 유럽 자동차시장 점유율은 각각 4%, 3.9%를 보였다. 지난해 9월보다 점유율이 각각 0.2%포인트, 0.5%포인트 낮아졌다.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스코다, 포르쉐 등의 브랜드를 소유한 폴크스바겐그룹의 전체 판매량은 지난해 9월보다 46.8% 늘어난 25만8995대로 집계됐다.

푸조시트로엥그룹(푸조, 오펠, 시트로엥 등)의 9월 유럽 판매량은 20만8977대로 지난해 9월보다 4.3% 상승했으며 르노그룹(르노, 라다, 다치아)의 9월 판매량은 12만3069대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국 자동자 전문지 '2020년 올해의 SUV'에 뽑혀
  2. 현대차 '더 뉴 그랜저' 공식 출시, 사전계약 3만2천 대로 신기록
  3.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가동 10돌, 정의선 "고객중심으로 더 변화"
  4. 현대차, 중학교 진로탐색 프로그램에 참여할 학교 100여 곳 모집 
  5.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6. 현대차그룹, 외국인 유학생에게 한국문화와 자동차산업 체험기회 제공
  7. '이재용 작품' 하만 뒤 삼성전자 전장 인수합병 침묵, 내년은 다를까
  8. [오늘Who] 시뇨라, 르노삼성차 구조조정으로 본사 물량 확보 안간힘
  9. [Who Is ?]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10. 넥센타이어, 포르쉐에서 타이어 연구개발한 외국인 임원 영입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GV80으로 미국에서 높은 수익성 힘들 수도"
  2. 2 [Who Is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
  3. 3 이재현 경영효율화 칼 빼들어, CJ그룹 임원들 연말인사 초긴장
  4. 4 정몽규, 아시아나항공 인수시너지 위해 범현대가와 협력할까
  5. 5 '구광모시대' 공격적인 LG그룹, 법무라인에 힘 더 실린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