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차 기아차 9월 유럽에서 판매량 늘어, 점유율은 소폭 낮아져

남희헌 기자
2019-10-17   /  11:28:45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9월 유럽에서 판매량은 늘었으나 점유율은 낮아졌다.

17일 유럽자동차제조사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의 9월 유럽 자동차 판매량은 각각 5만2056대, 5만262대로 집계됐다.
 
현대차 기아차 9월 유럽에서 판매량 늘어, 점유율은 소폭 낮아져

▲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사옥.


2018년 9월보다 판매량이 각각 11%, 1.3% 늘었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합산 판매량으로 보면 지난해 9월보다 판매량이 6% 상승했다.

하지만 유럽에서 9월 한 달 동안 판매된 자동차가 2018년 9월보다 14.5% 늘었다는 점에서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소폭 밀렸다.

현대차와 기아차의 9월 유럽 자동차시장 점유율은 각각 4%, 3.9%를 보였다. 지난해 9월보다 점유율이 각각 0.2%포인트, 0.5%포인트 낮아졌다.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스코다, 포르쉐 등의 브랜드를 소유한 폴크스바겐그룹의 전체 판매량은 지난해 9월보다 46.8% 늘어난 25만8995대로 집계됐다.

푸조시트로엥그룹(푸조, 오펠, 시트로엥 등)의 9월 유럽 판매량은 20만8977대로 지난해 9월보다 4.3% 상승했으며 르노그룹(르노, 라다, 다치아)의 9월 판매량은 12만3069대로 나타났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이 기사는 꼭!

  1. 우리은행장 임기 반환점 권광석, 투자금융과 해외사업 성과내기 박차
  2. LG화학 유럽 친환경기준 맞추기, 신학철 전기차배터리 경쟁력 높인다
  3.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증시 조정양상에 보수적 대응 필요한 시점
  4. [오늘Who] 진옥동, 코로나19 뚫고 베트남에서 신한은행 다시 전진
  5. 현대오토에버 데이터 허브 플랫폼 곧 내놔, 디지털뉴딜 수혜회사 꼽혀
  6. 신풍제약 자사주 매각에 투자자 불안, 코로나19 치료제에 의구심도
  7. LG화학 배터리 양극재 자체생산 더 키워, 신학철 가격경쟁 확보 자신
  8. 플라이강원 코로나19 재확산에 생존의 기로, 인수 타진하는 기업도
  9. 대우건설 고층건축도 모듈러 적용 확대 추진, 드론 로봇과 시너지도
  10. SK하이닉스 목표주가 높아져, "D램 출하량 4분기부터 늘어날 전망"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