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 가팔라 단기적 실적부담 안아

이현주 기자
2019-10-17 11:01:37
0
메리츠화재가 손해율과 사업비율의 가파른 상승으로 수익성 악화의 부담을 안을 것으로 전망됐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신계약이 늘어나는 것은 중장기적으로 보험료를 확보하는 데 긍정적”이라면서도 “신계약 증가에 따른 가파른 손해율과 사업비율의 상승은 메리츠화재의 단기 실적 부담을 높일 수 있다”고 바라봤다.
 
메리츠화재,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 가팔라 단기적 실적부담 안아

▲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3분기 기준으로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0.7%, 장기 위험손해율은 93.3%로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6.4%포인트, 11.7%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추정됐다. 적정 손해율(70~80%)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사업비율도 32.3%로 1년 전보다 6.2%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추정됐다. 

사업비율은 전체 매출 가운데 사업비가 차지하는 비중이다. 사업비율이 높을수록 독립보험대리점(GA) 수수료 등 사업비 지출이 크다는 뜻이며 그만큼 수익성도 악화된다. 

신계약이 큰 폭으로 늘어난 만큼 메리츠화재의 설계사 수당 지출도 늘어나기 때문에 사업비율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 연구원은 “업계 1위인 삼성화재가 장기 인보험부문에서 강력하게 맞대응하고 있다는 점도 부담요인”이라며 “메리츠화재는 신계약을 급격히 늘리는 것보다 신계약의 적정 마진을 확보하고 보험가입심사(언더라이팅)을 강화하는 게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메리츠화재는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271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4.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김용범, 메리츠화재 장기 인보험의 안정적 손해율 관리가 절실하다
  2. 메리츠화재, 외형 성장전략의 성패는 위험손해율 관리에 달려
  3. [실적발표]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DB손해보험, 신진에스엠
  4. 제주항공 목표주가 하향, "항공여객 수요둔화로 손실폭 확대"
  5. "엔씨소프트 주가 상승 전망", 리니지2M 출시로 내년 실적 급증 예상
  6. "SK 주가 오를 힘 충분", 자회사들 실적 좋고 SK바이오팜도 상장 앞둬
  7. 이마트 주식 중립의견 유지, "매출총이익률 계속 떨어져 부담 커져"
  8. [Who Is ?] 이문환 BC카드 대표이사 사장
  9.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 연임할까, 노조와해 형사재판이 중요변수
  10. 김연철, 꽉 막힌 금강산관광 풀기 위한 미국 방문 길도 ‘가시밭길’
TOP

인기기사

  1. 1 메지온 심장질환 치료제 곧 임상발표, 기업가치 지나친 고평가 시선도
  2. 2 한국거래소, 수능일 14일 증시 개장과 폐장 1시간씩 늦추기로
  3. 3 [오늘Who] 속타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매각협상 속도낼 카드 적어
  4. 4 해외언론 “엔비디아, 삼성전자에 7나노급 GPU 생산 맡겨”
  5. 5 에이치엘비 18일 부산에서 주주간담회, 진양곤 "구체 계획 전한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