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 가팔라 단기적 실적부담 안아

이현주 기자
2019-10-17 11:01:37
0
메리츠화재가 손해율과 사업비율의 가파른 상승으로 수익성 악화의 부담을 안을 것으로 전망됐다.

정준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17일 “신계약이 늘어나는 것은 중장기적으로 보험료를 확보하는 데 긍정적”이라면서도 “신계약 증가에 따른 가파른 손해율과 사업비율의 상승은 메리츠화재의 단기 실적 부담을 높일 수 있다”고 바라봤다.
 
메리츠화재, 손해율과 사업비율 상승 가팔라 단기적 실적부담 안아

▲ 김용범 메리츠화재 대표이사 부회장.


3분기 기준으로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90.7%, 장기 위험손해율은 93.3%로 1년 전과 비교해 각각 6.4%포인트, 11.7%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추정됐다. 적정 손해율(70~80%)을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사업비율도 32.3%로 1년 전보다 6.2%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추정됐다. 

사업비율은 전체 매출 가운데 사업비가 차지하는 비중이다. 사업비율이 높을수록 독립보험대리점(GA) 수수료 등 사업비 지출이 크다는 뜻이며 그만큼 수익성도 악화된다. 

신계약이 큰 폭으로 늘어난 만큼 메리츠화재의 설계사 수당 지출도 늘어나기 때문에 사업비율이 지속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 연구원은 “업계 1위인 삼성화재가 장기 인보험부문에서 강력하게 맞대응하고 있다는 점도 부담요인”이라며 “메리츠화재는 신계약을 급격히 늘리는 것보다 신계약의 적정 마진을 확보하고 보험가입심사(언더라이팅)을 강화하는 게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메리츠화재는 2019년 별도기준으로 순이익 271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8년보다 4.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현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역세권 신축 빌라는 황금알 낳는 투자, 이것만은 알아야
  2. 대신증권 라임 펀드 대책에 소극적, 오너3세 양홍석 책임론도 비등
  3. 한국전력, 남아공 석탄화력발전 현지 반발에 탄소 저감기술로 설득전
  4. [오늘Who] 대선주자 지지도 오른 이재명, 대법원 빠른 판결 원하다
  5. 월스트리트저널 “미국경제는 코로나19 최악의 국면 지나 회복 조짐”
  6. 유한양행, 신약 임상단계 진입해 기술수출료 받아 올해 실적개선 가능
  7. [오늘Who] 전영묵, 금리인하에 삼성생명 보험료 인상카드 또 꺼낼까
  8. 미래에셋대우 하나금융투자도 '돌격', 발행어음 춘추전국시대 열리나
  9.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구호품 수송 늘어 2분기 실적회복"
  10. 화웨이 미국 제재에 미디어텍과 손잡아, 삼성전자 AP 경쟁 더 힘들어져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