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감산 지속 의지 강해

석현혜 기자
2019-10-17 08:38:26
0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주요 산유국이 감산을 지속할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가 힘을 받았다.
 
국제유가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감산 지속 의지 강해

▲ 16일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전일보다 배럴당 0.55달러 오른 5.36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16일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배럴당 1.04%(0.55달러) 상승한 53.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일보다 1.16%(0.68달러) 오른 59.42달러에 거래됐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달러가 약세를 보인 가운데 주요 산유국 감산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상승했다”고 바라봤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은 12월 OPEC 회담에서 산유국의 추가 감산을 논의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2020년에도 원유시장 안정을 위해 산유국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유국들은 12월 5일부터 6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7월 주요 산유국들은 회동을 하고 하루 120만 배럴 규모의 감산조치를 2020년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국제유가 소폭 올라, 미국 휘발유 재고 줄어 수요회복 기대
  2. 정유4사, ‘마이너스 정제마진’ 늪에 빠져 적자탈출 계속 악전고투
  3. 국제유가 브렌트유 약간 내려, 뉴욕증시는 독립기념일 맞아 휴장
  4. 주유소 휘발유 가격 7주째 올라, 리터당 전국 평균 1359.4원
  5. 국제유가 약보합, 코로나19 확산에 산유국 적극적 감산
  6. 국제유가 떨어져, 코로나19 재확산에 수요회복 기대 약해져
  7. 유한양행 주식 매수의견 유지, "기술료 들어오고 약품 판매도 반등"
  8. 외국언론 “삼성전자 내년 스마트폰에 자체 AP ‘엑시노스’만 탑재할 듯”
  9. [오늘Who] 반도그룹 한진칼 지분 계속 확보, 권홍사 인수 불퇴전 의지
  10. 신한금융투자 라임펀드 수습 이영창, '젠투펀드' 환매도 중단될까 긴장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영업이익률 강한 회복흐름 지속"
  5. 5 [오늘Who] 셀트리온 코로나19 변종에도 강해, 서정진 개발 승기잡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