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감산 지속 의지 강해

석현혜 기자
2019-10-17 08:38:26
0
국제유가가 상승했다.

주요 산유국이 감산을 지속할 전망이 나오면서 유가가 힘을 받았다.
 
국제유가 올라, 석유수출국기구 감산 지속 의지 강해

▲ 16일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전일보다 배럴당 0.55달러 오른 5.36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16일 뉴욕 상업거래소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일보다 배럴당 1.04%(0.55달러) 상승한 53.3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전일보다 1.16%(0.68달러) 오른 59.42달러에 거래됐다.

김유미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제유가는 달러가 약세를 보인 가운데 주요 산유국 감산이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상승했다”고 바라봤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모하메드 바르킨도 석유수출국기구(OPEC) 사무총장은 12월 OPEC 회담에서 산유국의 추가 감산을 논의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그는 “2020년에도 원유시장 안정을 위해 산유국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유국들은 12월 5일부터 6일까지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7월 주요 산유국들은 회동을 하고 하루 120만 배럴 규모의 감산조치를 2020년 3월 말까지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국제유가 대폭 하락, 미국 중국 무역협상 기대 약화
  2. 국제유가 하락, 미국 중국 무역협상 불확실성에 힘 못써
  3. 주유소 휘발유 가격 6주째 내려, 리터당 전국 평균 1534.4원
  4. 국제유가 하락, 미국 원유 재고 증가에 힘 잃어
  5. 국제유가 올라, 낙관적 세계경기 전망에 힘받아
  6. 한국가스공사, 유가 하락 영향으로 해외사업 이익 증가세 둔화 가능성
  7. 국제유가 이틀째 하락, 미국과 중국 무역협상 놓고 우려 나와
  8. [오늘Who] 하늘 무너진 조원태, 한진그룹 짊어질 어깨 무겁다
  9. [Who Is ?] 양수영 한국석유공사 사장
  10. 대우건설 매각 본입찰 앞두고도 주가 제자리, 송문선 '답답'
TOP

인기기사

  1. 1 카타르 LNG운반선 대거 발주 임박, 조선3사 수주기대 가득
  2. 2 이원희, 현대차 새 그랜저와 제네시스 GV80로 실적회복 자신감 보여
  3. 3 메지온과 에이치엘비 임상 '절반의 성공', 미국에서 신약 승인받을까
  4. 4 [오늘Who] 서정진, 아픈 손가락 셀트리온스킨큐어 사업축소 수순
  5. 5 HDC아이콘트롤스, 아시아나IDT 합병해 성장정체 돌파구 마련하나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