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스신용평가, 롯데렌탈 등급전망 '부정적'으로 낮춰

최석철 기자
2019-10-16 18:37:28
0
나이스신용평가가 롯데렌탈의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Stable)에서 부정적(Negative)로 내렸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롯데렌탈 장기 신용등급을 ‘AA-’로 유지하고 등급전망은 안정적(Stable)에서 부정적(Negative)로 하향 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나이스신용평가, 롯데렌탈 등급전망 '부정적'으로 낮춰

▲ 롯데렌탈 기업로고.


등급전망이 바뀐 뒤 6개월 동안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 실제 신용등급에 반영된다.

나이스신용평가는 “경쟁업체인 SK네트웍스가 AJ렌터카 인수 등을 통해 롯데렌탈의 시장 점유율에 근접하고 있다”며 “앞으로 시장 점유율 경쟁이 심화되면서 롯데렌탈의 수익성 개선을 제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6월 말 기준으로 SK네트웍스의 렌터카부문 및 AJ렌터카의 시장 점유율을 단순합산하면 21.5%로 롯데렌탈의 시장 점유율 23.4% 턱밑까지 따라붙었다.

롯데렌탈은 최근 대규모 저가수주 입찰을 하지 않는 등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경쟁심화로 렌탈료를 낮추고 차량구매 및 유지비용에 많은 돈을 사용해야하는 만큼 눈에 띄는 수익성 개선을 거두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됐다.

덩치를 키우는 과정에서 차입금 규모가 크게 늘어난 점도 지켜봐야할 요인으로 꼽혔다.

롯데렌탈의 차입금 규모는 2013년 말 2조2천억 원에서 2019년 6월 말 기준 3조7억 원으로 늘었다. 

2016년 유상증자를 실시해 6.1배까지 낮췄던 레버리지배율도 올해 6월 말 7.8배로 다시 높아졌다. 레버리지배율은 기업의 재무위험을 측정하는 지표로 기업이 외부 자본에 얼마나 의존하고 있는지를 뜻한다.

나이스신용평가는 “롯데렌탈은 앞으로도 차량 구매를 늘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차입금 규모가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롯데렌탈이 앞으로 다양한 수단의 자본확충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꾸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 주가 모처럼 2%대 반등, SK그룹 계열사 주가 대체로 강세
  2. 토스 신용조회서비스 사용자 1천만 넘어서, 이승건 “업계 최초”
  3. SK렌터카 대표에 현몽주, SK네트웍스 본사와 자회사 임원인사
  4. [오늘Who] 신현재, CJ제일제당 1조 가양동 부지 매각해 한숨 돌리나
  5. GS그룹 오너4세 대거 계열사 경영 전진배치, 경영성과 경쟁 본격화
  6. 전승호, 대웅제약 차세대 위장약으로 강자 CJ헬스케어에 맞설 태세
  7. "하이트진로 주가 상승 가능", 소주와 맥주 다 호조로 실적 늘어
  8. 김범수 이해진, 카카오 네이버의 IT업계 뛰어넘을 동맹군 확보 경쟁
  9.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재입찰에 눈치싸움 ‘치열’
  10. 상장폐지 벗어난 경남제약, 방탄소년단 모델로 레모나 해외진출 잰걸음
TOP

인기기사

  1. 1 최준영, 현대차 만큼 특별격려금 요구하는 기아차 노조 달랠 수 있나
  2. 2 가로로 접는 스마트폰에 호평,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폴드 방향 주목
  3. 3 [Who Is ?]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4. 4 현대차 울산공장 '와이파이 제한'에 노조 반발, "이해한다" 의견도
  5. 5 삼성전자, 스마트폰 두뇌 AP 놓고 퀄컴과 자체제품 사이 딜레마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